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선발투수 변경에 당했다" 日언론, 미국전 패인 분석

(도쿄(일본)=뉴스1) 정명의 기자 | 2019-11-13 09:02 송고
미국이 12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슈퍼라운드 일본전에서 4-3으로 승리했다. © AFP=뉴스1

일본 언론이 자국 야구 대표팀의 미국전 패인으로 상대의 '선발투수 변경'을 꼽았다.

일본 스포츠전문지 데일리스포츠는 13일 '이나바호 첫 패배, 전대미문! 선발투수 변경한 미국에 당했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미국전 패배를 돌아봤다.

일본은 지난 12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미국과 경기에서 3-4로 졌다. 이번 대회 4연승을 마감한 첫 패전.

이로써 일본은 슈퍼라운드 전적 2승1패를 기록해 한국과 함께 공동 2위로 밀려났다. 3승을 기록 중인 멕시코가 단독 선두. 미국과 대만은 1승2패로 공동 4위에 랭크됐고, 호주가 3패로 최하위다.

데일리스포츠는 "마지막 1점이 어려웠다"며 "예선라운드부터 연승을 이어온 사무라이 재팬의 진격이 멈췄다. 미국을 상대로 1점 차 통한의 패전. 역전승을 믿으며 응원하던 도쿄돔의 팬들은 깊은 한숨을 쉬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사령탑은 스스로를 책망했다. 이나바 아쓰노리 감독은 "선수들은 전력을 다해 싸워줬다"며 "결과는 전부 내 책임이다. 선수들을 잘 싸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미국은 경기 3시간 전에 선발투수를 당초 예고됐던 태너 하우크에서 펜 머피로 바꾼다고 발표했다. 하우크가 11일 한국전에서 불펜에 대기하면서 많은 공을 던져 피로가 쌓였다는 것이 그 이유다.

데일리스포츠는 "머피는 3이닝 무실점과 함께 미국이 경기 초반 흐름을 휘어잡는 하나의 요인이 됐다"고 미국의 선발투수 변경을 패인으로 꼽았다.

그러나 이나바 감독은 "하우크, 머피 양 쪽 모두 처음보는 선수들이기 때문에 (상대의 선발투수 변경이) 특별히 혼란스럽지는 않았다"고 핑계를 대지 않았다.

안방에서 우승을 노리는 일본도 목표에 차질이 생겼다. 부담스러운 상대인 멕시코, 한국과 경기를 남겨놓고 있어 결승 진출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나바 감독은 "타순에도 어느 정도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13일 열리는 멕시코전을 대비했다. 한일전은 16일 개최된다.


doctor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