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김경문호 첫 홈런! 김재환, 미국전 '선제 스리런포' 작렬

(도쿄(일본)=뉴스1) 정명의 기자 | 2019-11-11 19:42 송고
11일 오후 (현지시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대한민국과 미국과의 경기 1회말 2사 1,3루 상황에서 3점 홈런을 날린 대한민국 김재환이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2019.11.11/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김경문호의 첫 홈런이 터졌다. 김재환이 미국전에서 선제 스리런포를 작렬했다.

김재환은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미국과 첫 경기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1회말 3점포를 터뜨렸다.

선발투수 양현종이 1회초 1사 만루 위기에서 실점없이 이닝을 끝내자 한국 타선이 1회말 폭발했다.

선두타자 박민우가 2루수 땅볼로 아웃됐으나 김하성이 유격수 키를 살짝 넘기는 안타로 출루했다. 이어 이정후의 우전안타로 1사 1,3루.

박병호가 3루수 파울플라이로 아웃돼 2사가 됐지만, 김재환이 좌월 스리런포를 쏘아 올렸다. 미국 선발 투수 코디 폰스의 초구, 몸쪽 직구를 벼락같이 받아쳐 우측 담장을 빨랫줄같이 넘어가는 타구를 날렸다.

김재환의 홈런으로 한국은 3-0 리드를 잡았다. 이 홈런은 이번 대회 한국의 첫 홈런이다.


doctor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