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靑 행진' 톨게이트 수납원 경찰과 충돌…13명 연행(종합)

직접고용, 김현미·이강래 파면 등 촉구
11일 다시 행진 "대선 공약 '비정규직 제로' 어디갔나"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류석우 기자 | 2019-11-08 21:39 송고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제공) © 뉴스1

민주노총 소속 톨게이트 수납원들이 "1500여명 집단해고 사태를 해결해달라"며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구하며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하던 중 경찰과 충돌했다. 이 과정에서 13명이 연행됐다.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종로경찰서는 8일 톨게이트 요금 수납노동자들의 청와대 행진과 관련해 13명을 연행했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톨게이트 수납원은 광진경찰서에 5명, 강남경찰서 5명, 종로경찰서 1명, 강동경찰서 2명이 각각 이송돼 조사를 받고 있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소속 노조원 100여명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청와대를 향해 행진을 시작했다. 이들은 면담을 요구하며 행진을 이어갔지만 청와대 앞 효자로 인근에서 경찰이 이를 막아섰다.

이 과정에서 행진을 강행하려는 노조 측과 경찰 사이에 충돌이 발생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남성노조원 4명과 여성노조원 9명을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

민주일반연맹 측은 △1500명 톨게이트 수납원의 직접 고용 △도로공사에 대한 '적폐청산위원회' 구성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 파면 △이 사장 가족회사 일감 몰아주기 의혹과 불법 파견에 대한 수사 등을 촉구하고 있다.

앞서 이들은 전날 1500여명의 집단해고를 낳은 일방적 자회사 추진의 책임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있다며 사무실 점거농성에 들어갔다.

또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을 위해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옆 세종로공원을 농성거점으로 삼고 철야농성도 이어가고 있다.

민주일반연맹 측은 "합의되지 않은 자회사를 합의했다고 거짓말을 한 김현미 국토부장관의 혓바닥이 1500명의 집단해고를 낳았다"며 "이 사태를 수수방관하고 5개월이 넘도록 방치한 집권여당의 수장 이해찬 대표도 자유로울 수 없다"고 주장했다.

민주일반연맹은 11일 오후 2시 문 대통령 면담을 재차 요구하는 행진을 다시 벌일 예정이다. 주훈 민주일반연맹 기획실장은 자료를 통해 "(노조원이) 다 잡혀 가더라도 문 대통령에게 후보 시절 제1호 공약인 '비정규직 제로'에 대한 의지를 묻겠다"고 강조했다.


ac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