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외교

외교부, 시위격화 볼리비아 여행경보 2단계로 상향

10월 대선이후 시민단체·야권 지지층과 친정부 세력 간 유혈 충돌
'태양의 섬'은 3단계로 철수권고 유지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2019-11-08 15:37 송고
외교부는 8일 '태양의 섬'(3단계 철수권고 유지)을 제외한 볼리비아 전역의 여행경보를 1단계(여행유의)에서 2단계(여행자제)로 상향 조정했다.   © 외교부 제공=뉴스1

외교부는 8일 '태양의 섬'(3단계 철수권고 유지)을 제외한 볼리비아 전역의 여행경보를 1단계(여행유의)에서 2단계(여행자제)로 상향 조정했다.     

외교부는 이번 조정은 지난달 20일 치러진 볼리비아 대선 결과 관련 시민단체 및 야권 지지층과 친정부 세력이 유혈 충돌하여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시위가 격화되는 상황을 감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외교부 측은 "볼리비아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들께서는 신변안전에 특별히 유의하시고, 동 지역을 여행할 예정인 우리 국민들께서는 여행 필요성을 신중히 검토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allday33@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