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금융ㆍ증권

KB증권 "내년 코스피 1950~2400 예상…상장사 순익 17% 증가"

반도체·인터넷커뮤니케이션·금융株 강세 예상
"美 대선으로 미·중 무역분쟁 완화 기대"

(서울=뉴스1) 전민 기자 | 2019-10-28 10:06 송고
© 뉴스1

KB증권은 내년 코스피 지수가 1950~2400에서 움직일 것으로 전망했다. 상장사들의 순이익은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28일 이은택 KB증권 연구원은 "내년 코스피 밴드를 1950~2400으로 제시하며 반도체, 인터넷커뮤니케이션, 금융의 비중확대를 추천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연구원은 내년 코스피 상장사들의 순이익이 올해보다 17%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반도체 업황이 회복세를 보이고 기업들의 이익률이 개선될 것으로 봤다. 그는 "세계 중앙은행들의 통화정책 공조는 시차를 두고 투자사이클의 반등을 만들 것"이라며 "지난 2년간 둔화되었던 투자사이클이 반등하면 반도체 수요가 회복될 것이고, 낮은 원자재가격이 유지되면서 기업들의 이익률도 차츰 개선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투자사이클 반등에 따라 경기민감 산업의 비중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면서 "경기민감 산업 중 '중후장대 산업(소재·산업재)'보다는 '소프트 산업 (반도체·인터넷커뮤니케이션·금융)'을 선호한다"고 조언했다.

미국 대선이 내년 치러지는 만큼 미·중 무역분쟁은 완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 연구원은 "러스트 벨트·팜 벨트의 지지율 하락을 겪고 있는 트럼프가 무역갈등을 전면적으로 확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원은 또 "선거가 있는 해에는 본원통화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며, 경기회복이 지연되는 경우 중산층 감세 정책도 주목받을 수 있다"며 "두 가지 정책조합을 생각해보면, 한국 업체들 중에서는 IT·미국향 의류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컨텐츠·자동차 산업 정도가 수혜를 받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min785@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