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동백꽃 필 무렵' 강하늘 "까불이가 손담비 죽였다" 충격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19-10-23 22:14 송고 | 2019-10-23 22:41 최종수정
KBS 2TV '동백꽃 필 무렵' 캡처 © 뉴스1
'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가 연쇄살인마 '까불이' 손에 죽은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옹산파출소 순경 황용식(강하늘 분)은 살인 사건 현장에서 5년 만에 돌아온 까불이가 향미(손담비 분)를 죽였다고 말했다.

변 소장(전배수 분)은 황용식에게 "동백이까지 없어진 거냐"고 물었다. 이에 황용식은 "동백씨 살아있다. 향미씨가 옹산 온 게 2년 전이다. 이거(쪽지) 동백씨 보라고 만든 거다. 동백씨 보라고 이 판을 벌였는데 죽였겠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황용식은 "모르겠다. 그냥 죽인 건지 죽여야만 할 이유가 있었는지. 향미씨가 뭔가를 좀 봤다고 했었다"고 했다. 

앞서 향미는 늦은 밤 길에서 '캣맘'을 발견하고는 말을 걸었었다. 그에게 "밥 주는 거 재미있나? 나도 고양이 좋아하는데.."라면서 "춥다. 근데 아저씨네는 방이 몇 개야? 고양이한테는 공짜밥도 주면서. 나도 그냥 집 없는 고양이다 생각해"라고 했다. 이후 향미는 그의 집에 들어가 긴장감을 높였다.

한편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공효진)을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강하늘)의 폭격형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