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文대통령 '대입정시 상향' 발언에…與, 입시 개편안 조율 중

당정, 11월 대입제도 개편안 발표 일정 맞춰 협의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2019-10-23 18:25 송고
2018.12.23/뉴스1 © News1 허경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대학입시에서 정시비율 확대 검토에 착수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대입 정시 비율 상향을 포함한 입시개편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후속 행보다.

내년도 총선을 앞두고 정시 비중 확대를 요구하는 여론도 높은 상황이라 오는 11월 교육부의 대학입시제도 개편안 발표를 앞두고 민주당은 관련 논의에 속도를 붙일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 관계자는 23일 통화에서 "교육부가 입시에서 정시 비중을 늘리고 공정성을 확대하는 방안을 실무적으로 검토하고 있으며 이러한 내용을 당과 조율 중"이라고 전했다.

이를 위해 민주당은 정시와 수시로 나누어 입시 공정성 강화 방안을 강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시에 반영되는 수능의 비중을 효과적으로 높이는 방안과 수시에서의 학생부 선발 방식을 공정하게 만드는 방안이 최대 화두로 떠올랐다.

특히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의 '입시 특혜 의혹'과 관련해 도마 위에 오른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의 공정성을 강화하는 문제를 두고 민주당의 고민은 깊어지고 있다. 그간 학종은 자기소개서와 학교생활기록부, 교사추천서 등 정성평가 요소가 주로 반영돼 신뢰도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이 관계자는 "수도권의 주요 대학은 학종이 압도적으로 높은 반면 지역거점 국립대들은 내신으로만 정량평가해 학생을 선발하는 학생부교과전형이 높다"며 "전국 모든 대학에 새로운 입시제도를 일률적으로 적용하는 것이 바람직할지, 서울의 일부 대학으로 좁혀서 적용할지에 대해서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간 민주당은 '정시 30% 룰'을 고수해왔다. 공론화를 거쳐 각 대학에 2022년 입시에서 정시 비율을 '30% 이상'으로 할 것을 권고했기 때문에 정시 비중에 있어서는 추가 논의가 어렵다는 입장이었다.

그러다 문 대통령이 최근 정시비율을 확대하겠다는 뜻을 표명하자 기존 계획에도 수정이 불가피해졌다. 민주당에선 정시 비중을 50% 이상으로 확대하자는 주장도 나왔다.

민주당은 교육부의 11월 대학입시제도 개편안 발표 일정에 맞춰 정시 비중과 관련한 당내 논의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또 다른 관계자는 "현재로선 정시 비율을 50%로 확정해 발표하긴 이르다"며 "그렇지만 기존의 30%보다는 정시비율이 더 확대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sek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