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장정석 키움 감독 "조상우 최대한 안쓰는 상황 오길"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2019-10-23 17:30 송고
장정석 키움 히어로즈 감독이 23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한국시리즈 2차전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 앞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10.23/뉴스 © News1 박세연 기자

장정석 키움 히어로즈 감독이 한국시리즈(7전4선승제) 2차전에서 꼭 승리를 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장 감독은 23일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한국시리즈 2차전을 앞두고 불펜 조상우 투입 시 최대 2이닝을 책임지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 "여유있게 이겨서 조상우를 쓰지 않는 상황을 만드는 것이 가장 좋다"고 답했다.

그는 "조상우에게 오늘도 2이닝을 맡기는 것은 힘들 것으로 보인다"며 "꼭 막아야 한다면 1~2타자 정도를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키움의 불펜 에이스 조상우는 팀이 꼭 필요한 상황에 마운드에 올라 철벽불펜으로서 입지를 단단히 하고 있다.

LG 트윈스와 준플레이오프 3경기에서 4이닝 무실점을 기록했고 SK 와이번스와 플레이오프 2경기에선 1⅔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전날 한국시리즈 1차전에선 2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조상우의 잦은 등판에 대해 장 감독은 "투수들은 전날 투구 수가 늘면 몸이 무거워진다. 단기전이라 체력 소모도 크지만 한 경기를 꼭 이기기 위해 나온다면 또 본인의 능력을 발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키움은 서건창(지명타자)-제리 샌즈(우익수)-이정후(중견수)-박병호(1루수)-김하성(유격수)-송성문(3루수)-이지영(포수)-김혜성(2루수)-김규민(좌익수)순으로 라인업을 짰다.

1차전에서 5번타자에 배치됐던 샌즈는 2번으로 타순이 앞당겨졌다.

장 감독은 "샌즈가 (오늘 선발투수인) 이영하에 강하다"며 "(1차전 2번타순에 배치됐던) 김하성이 이영하에 약한 것도 있어서 샌즈의 타순을 옮겼다"고 말했다.

키움은 준플레이오프, 플레이오프에서 첫 경기를 잡았지만 한국시리즈 1차전에선 6-7 끝내기 패배를 당했다.

장 감독은 "내일이 없다고 생각하고 경기를 운영하고 있다. 이번 한국시리즈도 마찬가지"라며 "시작은 다르지만 기회는 남아있고 준비한 대로 하면 좋은 결과가 올 것"이라고 말했다.


hahaha8288@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