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

회식 후 여군 손등 입 맞춘 '★★★'…해군 "보직해임 검토"

정경두 국방장관에도 보고 올라가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2019-10-21 18:45 송고
© News1 DB

회식 이후 여군 손등에 입을 맞춘 해군 고위 장성에 대해 해군은 보직해임 등 엄중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21일 밝혔다.

이날 해군에 따르면 A  중장은 지난달 말 회식 자리에서 여군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군 관계자는 "A 중장이 간부들을 격려하는 자리에서 일부 남녀 간부의 손등에 입맞춤하고 포옹하는 등 부적절한 행위를 한 것을 확인했다"며 "A중장을 해군본부로 분리해 감찰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군은 A 중장의 행위를 엄중하게 보고 보직해임 등 규정과 원칙에 따라 강력하게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사안은 정경두 국방부 장관에게도 보고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eggod6112@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