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내한' 아널드 슈워제네거 "'터미네이터'로 귀환, 준비됐었다…팔팔해"

[N현장]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19-10-21 11:09 송고 | 2019-10-21 12:10 최종수정
할리우드 스타 아널드 슈왈제네거가 21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열린 영화 ‘터미네이터 : 다크 페이트’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해 선물받은 갓을 쓰고 있다.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심판의 날 그 후 미래에서 온 '슈퍼 솔져' 그레이스와 최첨단 기술력으로 무장한 최강의 적 터미네이터 Rev-9의 새로운 운명의 격돌을 그린 블록버스터 영다. 2019.10.2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아널드 슈워제네거가 여전히 액션 영화에 출연할 준비가 됐다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아널드 슈워제네거는 21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광화문 포시즌스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터미네이터:다크 페이트'(감독 팀 밀러)의 내한 기자회견에서 이번 영화로 다시 30여년 전 캐릭터 T-800으로 돌아온 것에 대해 "배우가 된 것부터 시작해 이렇게 훌륭한 인기를 끄는 프렌차이즈에 참여하는 것은 기적과 같은 일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임스 카메론이 1984년에 터미네이터 역할을 맡겨줬다. 그리고 이 영화가 84년부터 내 배우 커리어 전체에 영향을 미쳤고, 이후에도 아주 많은 액션 영화에 참여할 수 있었다"며 "'터미네이터' 후속편인 2편이 전세계에서 가장 성공했던 영화로 자리매김하면서 큰 성공에 힘입어 배우로 성장할 기회도 얻었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그러면서 "내 나이를 말하는데 나는 그렇게 늙지 않았다. 트레이닝도 꾸준히 매일 하고 있어서 섭외가 와도 준비돼 있다"며 "이번에도 몇개월 전부터 스턴트, 코디 네이터, 트레이너와 함께 하면서 여러 스턴트 액션을 반복해 연습했다. 그래서 나는 더 이상 나이가 들었나 하는 마음이 들지 않는다. 쓸모 없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 나이는 들었지만 쓸모있고 팔팔하다"고 자신감을 비쳤다. 

이날 기자회견 자리에는 감독 팀 밀러와 함께 주연 아널드 슈워제네거와 린다 해밀턴, 멕켄지 데이비스, 나탈리아 레이즈, 가브리엘 루나가 참석했다.

한편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는 심판의 날 그 후, 뒤바뀐 미래에서 새로운 인류의 희망 대니(나탈리아 레이즈 분)를 지키기 위해 온 슈퍼 솔저 그레이스(맥켄지 데이비스 분)가 최첨단 기술력으로 무장한 최강의 적 터미네이터 Rev-9와 벌이는 새로운 운명의 격돌을 그렸다. 아널드 슈워제네거와 린다 해밀턴이 각각 T-800과 사라 코너 역으로 돌아왔고, 전편의 연출자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28년만에 제작자로 참여했다. 오는 30일 개봉한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