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축구

이강인, AT마드리드전 후반 교체 출전해 '백태클 퇴장'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2019-10-20 01:14 송고
발렌시아 이강인. © AFP=News1

이강인(18·발렌시아)이 백태클로 다이렉트 퇴장을 당했다.

이강인은 19일(한국시간) 스페인 완다 메르토폴리타노에서 열린 2019-20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9라운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원정 경기에 후반 32분 교체 투입됐다.

데니스 체리세프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밟은 이강인은 왼쪽 측면 미드필더에 배치돼 의욕적으로 경기에 임했다. 이강인의 투입 이후 후반 37분, 0-1로 끌려가던 발렌시아가 파레호의 프리킥골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동점까지는 좋았다. 하지만 이강인은 종료 직전, 산티아고 아리아스에게 위험한 백태클을 가해 레드카드를 받았다. 발렌시아는 수적 열세 속에 추가시간 동안 실점을 막아내며 1-1 무승부로 경기를 끝냈다.


doctor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