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하태경 "손학규, 당 완전 말아먹어…조국보다 염치없다"

"결국 후배들 다 잡아먹어"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2019-10-19 16:15 송고 | 2019-10-19 16:51 최종수정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2019.10.17/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19일 같은당 이준석 최고위원에 대한 '당직 직위 해제' 징계와 관련 "손학규 대표는 안철수-유승민이 만든 정당을 완전히 말아 드셨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손 대표는)작년 당 대표 경선 때 후배들을 밀어주는 게 본인의 마지막 사명이라고 해놓고 결국 후배들을 다 잡아먹었다"며 이렇게 전했다.

그는 "손 대표의 연이은 징계와 폭정으로 바른미래당의 '바른'도 '미래'도 모두 날아가 버렸다"며 "제가 정치권에 들어오기 전 손학규는 좋아하던 정치인이었지만, 막상 겪어보니 조국보다 더 염치없는 정치인이었다"고 했다.

하 의원은 "조국은 손 대표에 비하면 양반"이라며 "조국은 사과라도 여러 번 했지만 손 대표는 추석 전 지지율이 10%가 안 되면 사퇴한다는 약속을 한마디 사과도 없이 내던질 정도"라고 비판했다.

그는 "조국의 폭주는 국민이 막았는데 손 대표의 폭주는 관심 대상도 아니라 더 서글프다"며 "폭정이 무서워서가 아니라 맞설만한 가치도 없어 이제는 힘들어도 새로운 길을 개척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jrk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