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서울식물원, 대한민국 조경대상 '대통령상' 수상

(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 | 2019-10-15 11:15 송고

© 뉴스1


올해 5월 정식으로 문을 연 서울식물원이 2019년도 대한민국 조경대상 최고상을 받게 됐다. 서울시는 2003년 대한민국 조경대상 우수 지자체로 선정된 적 있으나 조경 프로젝트로 대통령상을 수상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시는 서울식물원이 제10회 대한민국 조경대상 '대통령상' 수상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시상식은 15일 오후 2시 서울식물원 보타닉홀(식물문화센터 2층)에서 열린다.

(사)한국조경학회가 주관하는 '대한민국 조경대상'은 2001년 도입된 조경분야의 권위 있는 상으로 조경정책과 실천사례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우수한 지자체와 민간사업을 선정, 시상하고 있다.

올해 대한민국 조경대상은 국민추천을 통해 접수된 168개 작, 자체 출품 67개 작 등 총 235개 작품이 접수돼 경합을 벌였다. 서류심사와 현장실사, 국민참여 평가 등을 거쳐 최종 선정된 총 17개 작품이 상을 받게 됐다.

대통령상 '서울식물원'을 비롯해 국무총리상 '미사강변센트럴자이', 국토부장관상 '인천청라국제도시 청라크리스털캐널웨이', '래미안길음센터피스'가 수상했다. 강릉솔향수목원은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 창덕궁 달빛기행은 문화재청장상을 수상한다.

대통령상 시상은 국토교통부 권혁진 도시정책관이 대신한다. 서울시를 비롯해 서울식물원 조성에 참여한 SH서울주택도시공사, 조경설계 서안(주), 삼우종합건축사사무소, 계룡건설산업(주) 등이 공동 수상한다.

서울식물원은 조경 시공의 완성도가 높을 뿐 아니라 시민이 참여할 수 있는 교육․행사 프로그램을 지속해 조경문화를 확산하는데 기여했다. 앞으로 식물원 분야 성장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오후 2시 조경대상에 이어 4시에는 '대한민국 환경조경대전' 시상식도 함께 열릴 예정이다. 이들 수상작들은 오는 20일까지 서울식물원 내 마곡문화관에 전시된다.

서울식물원은 작년 10월 11일 임시 개방한 이후 7개월 동안의 시범 운영을 거쳐 올해 5월 정식 개원, 1년 만인 지난 11일 누적 방문객 400만 명을 넘어섰다.


argus@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