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문화 > 반려동물

[펫카드] 눈에 넣어도 안 아픈 우리 강아지, 죽으면 폐기물?

(서울=뉴스1) 문동주 인턴기자, 김일환 디자이너 | 2019-10-18 11:00 송고 | 2019-10-18 15:50 최종수정
가족처럼 지내온 강아지, 고양이가 무지개다리를 건너면 반려인은 큰 상실감과 슬픔을 느낀다. 그 와중에 반려인을 한 번 더 당황하게 하는 사실이 있다. 바로 반려동물의 사체는 폐기물로 정의된다는 것이다. 폐기물 처리 방법에 따라 반려동물의 사체는 쓰레기봉투에 넣어 배출하도록 돼 있다.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매장은 현행법상 불법이기에 많은 반려인은 당혹스러워한다. 반려동물의 마지막을 소중하게 보내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_이상흥 반려동물 장례식장 펫포레스트 대표

[해피펫]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 해피펫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을 구독하시면 동물 건강, 교육 등 더 많은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 사람과 동물의 행복한 동행


moondj37@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