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문화 > 푸드

아웃백 가면 불쇼하는 스테이크 맛볼 수 있다

(서울=뉴스1) 김수경 에디터 | 2019-10-14 16:38 송고 | 2019-10-14 17:02 최종수정
‘아웃백 블랙 라벨 치즈 플람베 셰프 에디션’  아웃백 신메뉴© 뉴스1

아웃백 스테이크하우스(이하 아웃백)가 스페셜 가니시로 치즈와 불쇼 퍼포먼스가 곁들여진 ‘블랙 라벨 치즈 플람베 셰프 에디션’을 선보인다.
  
14일 공개한 블랙 라벨 셰프 에디션은 아웃백의 대표 프리미엄 스테이크 라인인 ‘블랙 라벨 스테이크’에 아웃백 수석 셰프가 시즌에 맞추어 엄선한 식재료를 더해 구성하는 스페셜 시리즈로, 계절마다 다양한 가니시와의 조합을 선보이고 있다. 

아웃백 블랙 라벨 스테이크는 출시 5년 만에 400만 개 판매를 돌파하며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프리미엄 스테이크로 불린다. 이번 ‘블랙 라벨 치즈 플람베 셰프 에디션’은 프리미엄 식재료로 천연치즈인 프로볼로네 치즈를 페어링 했다. 

프로볼로네 치즈는 이탈리아에서 주로 생산되며 모차렐라 치즈와 비슷하지만 더욱 깊은 감칠맛과 특유의 풍미를 지닌 고급 식재료로 녹여서 먹을 때 그 맛이 더 살아난다. 아웃백에서는 두툼하게 슬라이스하여 제공해 스테이크와 함께 한 차원 더 높은 맛과 풍미를 느낄 수 있다.
  
또한 이번 신메뉴는 그동안 선보여온 셰프 에디션 시리즈 중에서도 역대 최고 수준 ‘인스타그래머블(Instagramable·인스타그램에 올릴 만한)’하다는 평이다. 메뉴 명의 플람베(Flambe)란 요리에 알코올음료 등을 활용해 불을 붙이는 것을 뜻하는 말로, 요리 재료의 풍미를 살리고 재미를 더하는 조리법이다.
  
서빙 시 아웃백커가 직접 치즈에 럼주를 붓고 불을 붙이는 불쇼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화려한 불꽃과 함께 두툼한 프로볼로네 치즈가 녹으면서 단순히 미각만이 아니라 오감이 즐거울 수 있는 다이닝 경험이 가능하다.
  
플람베 조리법으로 녹은 부드러운 치즈와 육즙 가득한 블랙 라벨 스테이크가 어우러져 풍미가 극대화된 메뉴로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더욱 다채로운 맛을 원하는 소비자라면 부드러운 램 스테이크나 랍스터를 추가해 즐길 수 있다.
  
[news1] ‘푸드·요리·맛집·건강·다이어트’ 뉴스 제보 - food@news1.kr


fo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