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구해줘 홈즈' 트레이너 커플, '드라마 나온 집' 선택…최고 7.7%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19-10-14 08:39 송고
MBC © 뉴스1


'구해줘! 홈즈'에서 헬스 트레이너 커플이 덕팀이 소개한 ‘드라마에 나온 집’을 선택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에서는 결혼을 앞둔 트레이너 커플이 신혼집을 의뢰했다.

이들은 현재 살고 있는 집이 계약 만기가 되는데 바빠서 집을 구할 시간이 없다며 출연 이유를 밝혔다. 원하는 조건은 거실과 독립된 방이 있고 풀 옵션에 대중교통이 편리한 곳을 말했다. 지역은 파주시나 고양시까지도 괜찮다면서 전세가 1억5000만 원에서 2억 원 초반까지 가능하다고 했다.  

먼저 덕팀에서는 노홍철, 문세윤, 임형준이 '덕벤져스'로 출격했다. 첫 번째 집은 일산 식사동의 '드라마에 나온 집'으로 몇 년 전 방송된 로코 드라마의 주인공 신혼집이었다. 채광 가득 넓은 거실은 물론 깔끔한 인테리어와 지하 창고가 인상적이었다.

이어 덕벤져스는 파주로 이동해 두 번째 집 '통유리의 성'을 소개했다. 최첨단 엘리베이터와 현관부터 반겨주는 통유리창, 그리고 시원한 복층구조가 인상적이었다. 2층 방과 연결된 히든 베란다는 코디들마저 취향저격 시켰다.

덕팀은 세 번째 집으로 신촌역에 위치한 '신촌역 30초 집'을 소개했다. 의뢰인의 직장과 5분 거리인 이곳은 주방과 거실이 'ㄷ'자로 분리된 독특한 구조의 원룸이었다. 전세가 2억1000만 원에 관리비가 15만 원이었다.  

이에 맞서 복팀에서는 예능대세 장성규와 장동민이 일산 풍동으로 출격했다. 첫 번째 집은 '저절로 운동 하우스'로 스킵 플로어 구조였다. 예쁜 인테리어와 공간 활용이 눈에 띄었으나, 유난히 많은 계단은 호불호가 갈릴 수 있었다.  

복팀의 두 번째 집은 서울 증산동의 '몸만 드루와 집'이었다. 깔끔한 인테리어는 기본으로 모델하우스처럼 가전부터 가구가 완비되어 있었다. 눈에 보이는 모든 것이 풀 옵션이라고 할 정도로 신혼부부에게는 최상의 조건이었다. 하지만 반전세 계약으로 보증금 2억 원에 월세 25만 원이었다.  

덕팀의 노홍철과 문세윤, 임형준은 일산 식사동의 '드라마에 나온 집'을 최종 선택했으며, 복팀의 장성규와 장동민은 증산동의 '몸만 드루와 집'을 최종 선택했다.  

헬스 트레이너 커플 의뢰인은 덕팀의 '드라마에 나온 집'을 선택했다. 선택에 이유에 대해서는 "예산에 잘 맞았고 신혼집 인테리어로 잘 되어 있어서 골랐다"고 밝혔다. 반면 "신촌역 인근의 집은 회원 분들을 만날 수가 있어서 피했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된 '구해줘! 홈즈'는 메인 타깃인 2049시청률이 1부 2.9%, 2부 4.1%를 기록하며 28주 연속 동 시간대 1위라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전국 기준 가구 시청률은 1부와 2부가 각각 4.8%, 5.9%를 나타냈으며, 2부 시청률은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가구 기준 7.7%(수도권 기준)까지 치솟았다.
  
'구해줘! 홈즈'는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35분에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