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경기

수원 고교서 포르말린 유출…학생·교직원 850여명 운동장 대피

교사·학생 등 8명 병원 이송

(경기=뉴스1) 송용환 기자 | 2019-10-11 12:00 송고 | 2019-10-11 14:37 최종수정
© 뉴스1

11일 오전 10시8분쯤 경기 수원시의 한 고등학교에서 유해독성물질인 포르말린(포름알데히드의 수용액)이 유출돼 총 8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남녀공학인 이 학교 과학실에서 수업이 진행되던 도중 포르말린이 담긴 유리병이 깨지면서 약 2리터의 포르말린이 누출됐다.

이 사고로 교사 1명과 학생 7명이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고, 학교 내에 있던 학생과 교직원 약 850명이 운동장으로 대피했다.

포르말린은 독성을 지닌 무색의 자극적 냄새가 나는 유해화학물질로, 인체에 대한 독성이 매우 강해 사람이 기체 상태의 포르말린에 노출될 경우 강력한 단백질 응고작용으로 피부나 점막을 침해한다.

특히 다량의 포르말린을 흡입할 경우 중추신경계의 장애, 쇼크, 혼수상태에 빠지는 것은 물론 심장쇠약과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당국은 사고수습 후 정확한 사고원인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syh@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