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하태경 "文정권, 박종철 사건 덮으려는 전두환 정권과 같다"

"조국 게이트 은폐 시도하면 6월 항쟁같은 저항 직면할 것"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2019-10-10 19:13 송고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 News1 임세영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10일 "조국 수사 덮으려는 문재인 정권,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을 덮으려는 5공 말기의 모습과 흡사하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권이 조국 게이트 축소·은폐 전면전에 나섰다"며 이렇게 말했다.

하 의원은 "사법부를 압박해 조국 동생 구속영장을 기각시키고, 법무부를 통해 조국에 대한 검찰수사를 노골적으로 방해하고 있다"며 "돈을 전달한 피라미는 구속됐는데 구속심사까지 포기한 몸통에 대한 영장 기각은 유례가 없다. 또 법무부 검찰개혁단장은 정경심 기소로 조국 일가 수사는 끝이라고 검찰에 가이드라인까지 줬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국 게이트의 몸통이 조국 부부라는 건 이미 온 세상 사람이 다 아는 사실"이라며 "조국 수사를 하지 말라는 것은 사건을 축소·은폐하자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조국 법무부가 5공 말기 박종철 사건을 은폐한 치안본부가 된 것"이라며 "당시 치안본부는 박종철 사건이 발생하자 말단 형사 2명에게 모든 책임을 떠넘겨 사건을 은폐하려다 결국 6월 항쟁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문재인 정부의 행태는 5공 말기 전두환 정권의 모습과 하나도 다를 바 없다"며 "문재인 정부가 계속해서 조국 게이트 은폐를 시도하고 검찰수사를 방해한다면 6월 항쟁과 같은 국민적 저항에 직면해 몰락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했다.




asd123@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