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국감현장] 남로당 출신 조국 종조부 조맹규…2006년 서훈심사 탈락

지상욱 "민전 중앙위원 출신 조맹규, 광복 이후 남로당 노동부장"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2019-10-10 12:04 송고 | 2019-10-10 13:50 최종수정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이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민권익위원회·국가보훈처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2019.10.10/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의 종조부(從祖父) '조맹규' 씨가 2006년 보훈처 서훈 심사에서 탈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인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은 10일 보훈처를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에서 박삼득 보훈처장에게 "조국의 종조부인 조맹규씨가 서훈 신청을 한 적이 있냐"고 질의했다.

이에 박 처장은 "2006년도에 신청을 한 적이 있다"며 서훈 심사 탈락 사유에 대해서는 "(서훈이) 안된분들의 사유를 밝히는 것은 맞지 않다"고 답했다.

지 의원은 "조맹규씨는 연합 좌익단체인 '민주주의민족전선'(민전) 출신"이라며 "민전 공동의장은 여운형, 허헌, 박헌영, 김원봉, 백남운이 공동의장이였고, 조맹규씨는 중앙위원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일부 학자들은 핏줄 이념에서는 김원봉과 직결되는 게 조국이라는 지적도 있다"며 "또 조맹규씨는 광복 이후 남로당 노동부장을 했다. 이것 때문에 서훈에서 탈락한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또 지 의원이 "공적심사위원 명단도 제출해야 한다"고 말하자 김 처장은 "심사위원 명단이 공개되면 활동에 지장을 줄 수 있다"고 답했다.


jrk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