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文대통령 지지율 '30%대' 혼선…靑은 언급 아껴

중앙·내일 조사서 '30%대' 찍었으나 "조사설계 차이때문" 설명
靑, 오해살까 말 아끼는 가운데 여론전문가 "긴장해야"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2019-10-09 19:22 송고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2019.9.10/뉴스1

40%대를 유지해온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정말 '30%대'로 떨어졌는지를 두고 혼선이 일고 있다. 청와대는 30%대가 나온 해당 여론조사들이 통상적인 여론조사들과 다른 조사설계를 갖고 있는데다, 정권 출범 후 지금까지 지지율에 일희일비(一喜一悲) 하지 않고 국정수행에 매진해왔다며 관련한 언급을 아끼고 있다. 하지만 한편에선 30%대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는 상황 자체에 긴장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9일 현재까지 문 대통령 지지율과 관련해 30%대가 나온 여론조사로는 중앙일보와 내일신문 여론조사를 꼽을 수 있다. 중앙일보가 지난 9월23일부터 24일까지 전국 성인 1000명을 상대로 실시해 9월27일 보도한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이 국정운영을 잘하고 있다'는 답변은 37.9%로 나타났다. 이 조사에서 '국정운영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52.1%로 긍정평가보다 14.2%포인트(p) 높았다.

또 10월8일 보도된, 내일신문이 서강대 현대정치연구소와 함께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9월26일부터 10월2일까지 전국 성인 1200명을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가 국정운영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32.4%였고 '국정운영을 잘하지 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49.3%,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8.3%였다.(이상 상세 내용은 해당 언론사 홈페이지 및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특이한 점은 두 언론사 모두 취임 후 최저치를 찍은 문 대통령의 30%대 지지율을 보도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등에 게재된 각 사(社)의 원자료(로우데이터·raw data)를 살펴본 일부 매체에서 이를 보도했다. 파장이 커지자 중앙일보와 내일신문은 '왜 보도를 하지 않았는지'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중앙일보는 9월29일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중앙일보 조사연구팀은 창간기획 시리즈의 일환으로 386세대에 대한 국민의식을 알아보기 위해 여론조사를 했다"며 "대통령 지지율은 386세대에 대한 평가와 병행된 만큼 조사에 한계가 있을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내일신문도 홈페이지에 10월8일 ''잘모름' 없는 국정조사의 비밀'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취임 후 최저'라는 보도는 왜곡됐다. 조사문항 설계와 조사내용이 다른 조사와 달라 수치를 단순비교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내일신문과 서강대 현대정치연구소의 국정조사는 '○○○정부의 국정운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 '잘하고 있다', '잘못하고 있다', '잘 모르겠다'의 세 가지 지문을 제시하는데, 매주 국정운영 지지도를 발표하는 한국갤럽은 '잘 모르겠다'는 지문을 제시하지 않는다"며 "지문에 '잘 모름' 항목이 들어가면 '잘 모름' 항목이 없는 조사보다 긍정이나 부정지표가 더 낮아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여론조사를 실시한 각 매체들이 사실상 '취임 후 최저치 지지율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설명하고 있는 만큼 덧붙일 말은 없다는 입장이다. 청와대는 그간 지지율이 높든 낮든 '일희일비 하지 않고 국정운영 수행에 매진하겠다'는 기조를 밝혀왔는데, 관계자들은 이번에도 그 기조에서 변함이 없다는 입장을 취했다.

이는 공식입장을 내놓았다가 자칫 문 대통령의 최저치 지지율에 대응하는 듯한 모양새가 될 것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이번 '30%대 지지율' 기사가 소위 보수매체로 불리는 곳들의 보도가 다수였던 것도 청와대의 소극적 대응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읽힌다.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여론조사행정관을 지내기도 했던 박시영 윈지코리아컨설팅 대표는 이날(9일) 교통방송(tbs) 라디오에 출연해 내일신문의 여론조사와 관련 "일반적으로 통용되는 조사방식은 아니다"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보통은 '잘 모르겠다'는 게 보기 항목에 있지 않은데 이걸 읽어주게끔 편성을 했고 또 정치조사에서 가장 중요한 지표는 대통령 지지도라 통상 질문지에 첫 번째에 배치하는데 이 조사에서는 아홉번째 순서에 배치했다"며 "그런데 이 질문의 선행질문들은 사회에 부정적 인식을 심어주는 질문들이 가득 차 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이런 결과를 완전히 무시하고 가기에는 문 대통령 지지율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다는 말도 나온다.

윤태곤 더모아정치분석실장은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내일신문이 설명한 것처럼 여론조사 방법에 있어 (다른 곳들과) 차이가 있었던 것은 맞다. 그러나 문 대통령 지지율이 떨어지는 추세인 것도 맞다"며 "최근 문 대통령 지지율은 여론조사 기관별 최저치를 기록했다가, 거기에서 살짝 올라갔다를 반복하고 있다. 그렇다면 그런 하락세가 문 대통령 지지율의 일정한 방향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지율은 계단식으로 올라가고 내려가는 만큼 잘못하면 (40%에서) 한 계단을 더 내려갈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며 "청와대가 긴장해야할 상황은 맞다"고 덧붙였다.


cho11757@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