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승희, 與 '대통령 모욕' 윤리위 제소에…'野의원 재갈' 맞제소

"치매국가책임제 문제 지적한 것…허위사실 없어"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 | 2019-10-09 17:03 송고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신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한 기동민·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맞제소하기로 했다.

김 의원은 8일 보도자료를 통해 "정당한 야당 국회의원의 비판에 대해 온갖 겁박과 모욕으로 재갈을 물리려 한 보건복지위원회의 기동민·김상희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기동민 등 민주당 의원들은 지난 4일 보건복지위 국정감사에서 김 의원의 발언을 두고 '허위의 사실을 통한 대통령에 대한 명예훼손'으로 주장하며 윤리위에 제소한 바 있다.

김 의원은 당시 백지화된 대통령기록관과 관련해 "대통령의 기억력 문제가 우려된다"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민주당 의원들은 해당 발언이 대통령의 치매 가능성을 유추할 수 있게 한다며 사과를 요구했으나, 김 의원이 "도둑이 제 발 저리느냐"고 반발하면서 국정감사 파행으로 이어졌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국회 속기록에도 분명히 나와 있듯 4일 국정감사 당시 김승희 의원은 치매국가책임제가 초기 계획과 다른 방향으로 진행되는 문제점을 지적하고자 문 대통령이 개별 대통령기록관을 직접 의결했음에도 불구하고 몰랐다고 발언한 사실을 인용하며 기억력에 관한 비유적 표현을 했다"고 해명했다.

또 "속기록 그 어떤 부분을 봐도 김승희 의원의 발언 중 '허위의 사실'은 찾아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부 여당의원들은 당시 맥락과 전후 사정을 고의적으로 모두 잘라내고 '대통령에 대한 명예 훼손', '우리나라의 대외 신인도에까지 영향을 끼치는 사안'으로 왜곡·확대시켰다"고 반발했다.

김 의원은은 "일부 표현만 가지고 꼬투리를 잡아 국정감사 도중 야당 국회의원을 윤리위에 제소한 여당의 저의는 야당의 정당한 국정감사 권한마저 빼앗아 가려는 것"이라고 했다.

특히 "기동민 의원은 과거 전·현직 대통령들에게 '조용히 반성하고 그 입 다무시길 바란다', '한심하고 부끄럽다. 정신 못 차리고 계신 것 같다' 등 직접적인 모욕을 뱉어낸 당사자이기도 하다"며 "또 기동민, 김상희 의원은 지난 4일 국감 도중에도 오히려 저를 향해 '상종 못할 사람', '가증스럽다'라며 무례한 언행을 쏟아낸 바 있다"고 주장했다.


sgk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