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홍준표 "300만 국민감사. 탄핵 여진 씻어 버리고 모두 하나 되자"

"친북좌파 정권 대한 국민적 분노 가늠하는 절호 기회"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2019-10-04 07:19 송고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2019.7.10/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는 3일 범보수진영의 '문재인 정권 규탄 총궐기 대회'에 대해 "친북좌파 정권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얼마나 하늘을 찌르고 있는지 가늠해 볼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됐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유대한민국을 지켜야 한다는 국민적 열망이 얼마나 큰지 확인해 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됐다"며 이렇게 말했다.

홍 전 대표는 "광화문에서 서울역까지 간선도로, 골목길조차 꽉 메운 300만 국민 여러분 정말 고맙고 감사하다"며 "해방 이후 최대 인파가 몰렸다는 이번 광화문 대첩을 출발로 이젠 하나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이어 "탄핵의 여진은 깨끗이 씻어 버리고 모두 하나가 돼 자유 대한민국을 다시 일으켜 세우자"고 외쳤다.

홍 전 대표는 이날 광화문 집회에서 발표한 '국민탄핵 결정문'에서 "나라가 왜 이 지경에 왔나. 우리가 분열했기 때문"이라며 "탄핵을 사이에 두고 서로 손가락질하고, 비방하고 할 시간도 없다. 지난 잘못은 묻고 하나 돼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ideaed@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