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황교안 "촛불집회 참여자 수 부풀린 與, 인민재판 하자는 것"

"文대통령, 수사에 직접 개입…국가갈등 부추겨"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김민석 기자 | 2019-09-30 09:35 송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9.30/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30일 여당 의원 등이 지난 주말 서울중앙지검·대검찰청 사이 도로에서 열린 촛불 집회 참석자 수를 크게 부풀리는 거짓말을 한다며 "인민재판을 하자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당 의원들과 단체장들이 우르르 시위 현장으로 달려가 참여 인원을 몇십 배 불려서 주장했다"며 "비상식적인 목소리를 국민 목소리로 호도하기 위해 그런 것으로, 자유민주주의·법치주의 대한민국에서 인민재판을 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친문 세력이 주도한 집회가 지난 주말 열렸는데, 불공정에는 눈을 감고 오히려 이를 수사하는 검찰을 겁박하는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서 국가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 문 대통령이 검찰 수사에 직접 개입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 정권은 검찰개혁이라는 명분으로 사실상 좌파 독재국가를 만들고 있다"며 "문 대통령과 친문 세력의 요구는 권력의 정점에 있는 조국을 수사하지 말라는 명시적인 요구다. 도저히 정상적인 집권세력이라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특히 "친문 세력은 검찰의 쿠데타를 주장하지만, 오히려 이 정권이 사법 계엄령을 내린 것 아닌가"라며 "정상적인 수사를 겁박하는 문재인 정권이야말로 심판의 대상"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등 집권 세력은 반개혁적인 검찰 압박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조국을 구속하고 법정에 세우는 것이 국민의 준엄한 요구"라고 했다.

정부의 경제 정책과 관련해서는 올해 상반기 외국에 대한 직접 투자액이 전년보다 30% 급증한 것, 해외자본의 국내 직접 투자가 40% 감소한 것, 국내 설비투자가 10년 만에 최악의 감소세를 기록한 것 등을 언급한 뒤 "경제가 무너지고 있는데, 실패한 소득주도 성장만 붙잡고 앉아서 요지부동"이라며 "반시장·반기업 규제를 오히려 늘리고 신산업 발전의 모멘텀은 만들 생각조차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 경제가 성공으로 가고 있는가. 다 같이 못사는 나라를 꿈꾸고 있는 것인가"라며 "문재인 정권은 거짓말 정권이다. 이런 거짓말들이 고통받는 국민의 가슴을 후벼파고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제는 고집부릴 것이 아니라 경제대전환의 결단을 대통령께서 내려야 한다"며 "문 대통령은 국민 심판이 눈앞에 있음을 명심하시고 지금이라도 경제 대전환의 결단을 내려 달라"고 덧붙였다.






yos5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