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인터넷 개인정보 청소부 'e프라이버시', 이용자 1200만건↑

행안부, 이용자 대상 11월까지 체험공모전 실시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19-09-30 12:00 송고
(행정안전부 제공). © 뉴스1

자신의 주민번호나 아이핀, 휴대폰을 활용한 적이 있는 웹사이트 내역을 조회해주고 원할 경우 회원탈퇴까지 한 번에 지원해 주는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 이용건수가 1200만건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2010년 첫 선을 보인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 접속건수는 올 8월말 기준 4316만건이었으며, 이 가운데 1222만건이 회원가입 내역을 조회한 것으로 조사됐다.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는 메신저피싱, 명의도용 등 사이버범죄 피해를 막기 위해 지난 2010년 행안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이 함께 도입했다.

주민등록번호, 아이핀, 휴대폰 등 개인정보를 입력하면 각 항목별로 자신의 개인정보를 사용한 내역이 있는 웹사이트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원할 경우 회원탈퇴 신청까지 한 번에 가능하다.

이번 조사결과 489만여 건은 회원탈퇴 신청까지 한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 상반기 동안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에 접속해 본인확인 조회 및 회원탈퇴를 신청한 총 7만5000건의 연령대를 살펴보면 20대가 전체 접속자수의 54.8%로 가장 많았다. 30대 28.8%, 40대 9.7%, 50대 3.2%순이었다.

한편 행안부는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를 더 많은 국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이용자 대상 체험공모전을 실시한다.

응모주제는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 체험이야기를 들려주세요'이며 △명의도용이나 사생활침해 등의 피해를 예방한 경험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를 통해 얻게 된 체험담 △일상생활에서 스스로 개인정보를 보호·관리한 사례 가운데 하나를 택하면 된다.

공모는 10월1일부터 11월30일까지 진행되며, 체험담을 수기, 영상 또는 웹툰 등으로 작성해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 전용메일을 통해 온라인으로 제출하면 된다. 대상, 최우수상, 우수상 등 총 12작품을 선정해 행정안전부 장관상과 소정의 상금을 수여할 예정이다.  

박상희 행안부 정보기반보호정책관은 "공모전을 통해 국민 모두가 개인정보를 보다 안전하게 보호·관리할 수 있도록 인식을 가지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alexei@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