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이언주 "文대통령의 검찰 압박…돌아올 수 없는 다리 건너는 중"

"조국과 문재인, 이제 공동운명체가 됐다"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2019-09-28 10:51 송고
이언주 무소속 의원/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이언주 무소속 의원은 28일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을 버리지 못하고 검찰을 압박함으로써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너는 중"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지난 27일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진행 중인 것에 대해 "절제된 검찰권 행사가 중요하다"고 언급한 것을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 대통령은 연일 밝혀지는 조국과 그 일가의 거짓된 행적, 거만한 행태에도 불구 검찰을 압박했다"며 "조국과 문재인 두 사람은 이제 공동운명체가 됐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조 장관이 자택을 압수수색 중인 검사와 통화를 한 것에 대해 "뭐가 그리 겁나는지, 법무부 장관인 것도 잊었는지 체면 불고하고 '신속히 해달라'는 외압성 전화를 했다"며 "뒤가 많이 구린 모양"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법무부 장관은 검찰 인사권을 쥐고 있는데 수사하는 검찰은 가만히 있어도 심리적 압박이 오죽하겠는가"라며 "그렇게 피의자 권리를 운운하려면 장관 사임부터 하고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했다.

이 의원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썩어빠진 양심 실종 개혁 대상이 개혁 운운하는 걸 보니 지나가던 소가 다 웃겠다"며 "'태양은 가득히'란 영화에서 본 '리플리증후군' 환자가 아닌가 싶기도 하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에 대해서는 "(검찰의 압수수색과 관련) 여성 운운에 11시간 운운 등 잘 알지도 못하면서 검찰 수사에 외압성 발언을 하는 부적절한 태도를 보이고 여당 원내대표는 대놓고 관제 데모를 해달라고 선동한다"며 "이런 수준에 있는 자들이 나라를 책임지고 있으니 이 나라가 어디로 가겠는가"라고 비판했다.

또 "이낙연(국무총리)에 유시민(노무현재단 이사장)까지 극악하게 난리 치는 걸 보면 문팬들 위력이 세긴 센 모양"이라며 "전위부대에 정치인이 양심과 영혼을 파는 것이야말로 파시즘이 아닌가"라고도 했다.


yos5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