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경기

전공노 경기도청지부 "국회, 경기도 국정감사 취소하라"

"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감사 취소해야”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2019-09-26 16:42 송고
경기도청사 © 뉴스1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기도청지부는 26일 “경기도에 대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와 환경노동위원회의 국정감사를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경기도청지부는 이날 오후 성명서를 내 “국가적 재난인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경기도 전역으로 확산이 우려돼 경기도가 중점관리지역으로 선포됐고, 경기도 공무원들도 비상상황에 돌입했다”면서 이같이 요구했다.

그러면서 “경기도는 각종 행사를 취소하고, 시군별 책임관을 운영해 매일 현장을 방문한다. 돼지열병 확진 시군 지역 공원들은 24시간 양돈농가 앞에서 현장 초소 근무를 서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경기도 전체 공무원이 초등대응을 하지 못하면 전국으로 돼지열병이 확산되는 심각한 상황”이라며 “그러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 일정이 행안위 10월16일, 행안위 10월18일로 잡혀 있어 국정감사 준비와 아프리카돼지열병 초등 대응기간이 중복되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통상 10월은 공무원들이 다음연도 예산편성과 행정사무감사 준비, 사업마무리 등 가장 많은 현안과 업무 처리가 산재한데 올해는 행안위와 환노위 국감준비에 돼지열병 비상상황까지 겹쳤다”며 “국회는 국가적 재난 발생상황에 공무원들이 집중할 수 있도록 행안위와 환노위 국정감사를 취소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jhk102010@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