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제주

[제주플러스전문가포럼]"제주 공유경제 활성화 전담조직 필요"

이중화 제주연구원 박사 “공유경제, 공공부분이 먼저 시행해야”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2019-09-26 15:18 송고 | 2019-09-26 17:14 최종수정
이중화 제주연구원 박사가 26일 제주대학교 아라컨벤션홀에서 열린 '제주의 미래비전을 위한 제2회 제주플러스 전문가포럼' 제1세션에서 '제주지역 공유경제 활성화 방안과 정책과제'에 대해 발제하고 있다.2019.9.26/뉴스1© 뉴스1

제주특별자치도에 공유경제 활성화를 위한 전담조직을 마련해야 한다는 전문가의 의견이 제시됐다.

이중화 제주연구원 박사는 26일 제주대학교 아라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주의 미래비전을 위한 제2회 제주플러스 전문가포럼'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박사는 이날 '제주지역 공유경제 활성화 방안과 정책과제'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다른 지역 사례를 제시하며 제주에 공유경제 활성화 조례 제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공유경제가 새로운 화두로 등장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공유경제 모델이 확산되고 있는 시점에서 규제와 제도정비를 통한 지원이 강화돼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현재 부산과 경기도, 전라북도 등 전국적으로 26건의 공유경제 관련 조례가 제정돼 있다.

서울시의 경우 공유기업 및 단체를 지원하고 있고 거주자 우선 주차장 공유, 공유마을 조성 등의 관련 사업을 하고 있다.

부산시는 2014년 공유경제 촉진 조례를 제정한데 이어 2015년 공유경제부산 추진계획을 수립하는 등 일찌감치 공유경제에 뛰어든 상황이다.

이 박사는 공유경제는 공공부분에서 먼저 시작해 민간으로 확산하고 지역 내 스타트업과의 협력해야 한다는 원칙을 제안했다. 공유경제를 성공적으로 실현하려면 사회적 협의가 필수라는 것이다.

아울러 이 박사는 "지역현황에 부합하는 단계별 전략을 수립하고 지역에 맞는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해야 한다"며 "지역화폐와 연계한 공유경제 시범 사업도 추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행정 차원에서 공유경제 활성화를 위한 전담부서와 공유경제 지원활성화 센터를 운영해 민간 참여를 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유경제와 제주 미래산업 육성방안'을 주제로 한 이날 포럼은 뉴스1·제주연구원·제주대학교 링크플러스사업단이 공동주최하고, 뉴스1 제주본부가 주관했다.

'제주의 미래비전과 지속가능한 성장전략'을 주제로 한 기조강연 후 '공유경제와 제주의 미래', '제주형 4차산업혁명과 신재생에너지', '제주 화장품 산업의 성장 잠재력', '도내 연구기관 융합방안' 등 총 4개 세션네서 주제발표와 토론이 이어졌다.




gwi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