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나경원 "조국, 구속영장 청구 충격 장면 국민에게 보이지 마라"

"검찰 압수수색, 혐의 입증 자신감 높아 보여"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강성규 기자 | 2019-09-24 09:36 송고 | 2019-09-25 07:49 최종수정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대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9.24/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향해 "현직 법무부 장관 (자택의) 압수수색에 이어 구속영장 청구 등 더는 충격적인 장면을 국민에게 보이지 말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조 장관은) 지난 2015년 이완구 총리에게 현직 총리면 수사가 어렵다. 스스로 내려와 수사받아야 한다고 했다. 그 말을 본인부터 지켜야 한다"고 했다.

전날 조 장관의 서울 서초구 방배동 자택을 검찰이 압수수색한 것에 대해서는 "11시간 동안 압수수색 한 것은 그만큼 검찰 수사가 탄탄하게 이뤄졌고 혐의를 입증할 자신감도 높아 보인다"며 "모든 상황과 정황이 조국 전 민정수석의 직접 관여, 개입으로 모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는 "여당은 (조 장관에게) 범죄 혐의가 없다는 말만 반복하는데, 한 달 내내 먼지털기식 수사에도 나온 게 없다는 인식 수준을 보이고 있다"며 "한마디로 도피성 현실 부정"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한미 정상회담에 대해 "회담 결과는 보니 내용이 없다. 한마디로 의미 있는 진전도, 발전도, 성과도 없는 맹탕 회담이 아니었나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섣불리 3차 미북회담이 세계사적 대전환이 될 것이라 규정한 것은 매우 아쉽다"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에 대해 별일 아니라고 한 것에 비춰 보면 한미동맹이 과연 튼튼한가 걱정된다"고 말했다.


yos5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