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수원 노래방 06년생 집단폭행 엄중처벌"…靑청원 하루만에 20만 돌파

"피해 여학생 인권을 몰락시킨 걸 깨우치게 해야"

(서울=뉴스1) 김세현 기자 | 2019-09-24 08:29 송고 | 2019-09-24 10:25 최종수정
© 뉴스1

여중생 5명이 최근 수원시의 한 노래방에서 한살 아래 여학생 1명을 집단 폭행한 데 대해 엄중처벌해야 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지난 23일 올라온 지 하루만에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어 정부 측 답변을 받을 수 있게 됐다.

'06년생 집단 폭행 사건'이라는 제목으로 같은날 게시된 이 청원글은 전날 오후 11시50분 기준으로 20만80명의 동의를 받았다. 청와대 국민청원은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받을 시 청와대·정부 관계자들은 청원종료일로부터 한 달 이내에 답변을 해야 한다.

청원인은 "현재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 06년생으로 추정되는 다수 인원들이 한 여학생을 폭행했으며 영상에서 보기에도 출혈이 심하다"며 "현재 영상 속 가해자들을 알고 있는 소수 인원들이 용기를 내 익명 제보를 했고 가해자 명단까지 공개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무엇 때문에 다수 인원이 한 사람을 폭행했는지 사유가 불분명하다"며 "이 학생들은 필히 엄중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청원인은 "인권을 박탈하면 어떠한 죄가 성립되며 본인으로 인해 주변 사람들이 얼마나 힘들어지는지, 그리고 폭행당한 피해 여학생의 인권을 몰락시킨 데 대해 깨우치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1일 오후 6시쯤 수원시 팔달구 수원역 인근 한 노래방에서 여중생들이 자신보다 한살 아래의 여자 초등학생 1명을 집단 폭행한 사건이 발생했다. 경기 수원서부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전원 검거한 A양(14) 등 7명에 대해 법원의 동행영장을 발부받아 소년분류심사원에 신병을 인계했다고 전날 밝혔다.


smil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