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RE:TV] '캠핑클럽' 완전체 핑클, 14년 만에 추억 완벽 소환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19-09-23 07:00 송고 | 2019-09-23 10:07 최종수정
JTBC '캠핑클럽'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14년 만에 완전체로 무대에 오른 핑클이 추억을 제대로 소환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JTBC '캠핑클럽'에서 핑클 멤버들은 특별한 팬 이벤트 준비를 시작했다. 앞서 이들은 직접 신청자들의 사연을 받아 이를 읽고 팬미팅에 초대했던 터. 이에 멤버들은 팬들에게 더 즐거운 추억을 만들어주기 위해 고심했다.

팬 이벤트 당일 아침 일찍 캠핑장을 찾은 이들은 공연 무대, 텐트존, 핑카존, 트램펄린존, 캠핑클럽 체험존, 포토존 등 다채로운 공간에 흡족해했다. 이어 네 사람은 현장을 찾은 팬들에게 챙겨줄 핑클빵과 굿즈를 만들며 분주한 시간을 보냈다.

서프라이즈로 팬들 앞에 등장한 핑클은 이들과 함께 간식타임, 예능 '스포츠 오디세이'를 패러디한 게임, 바비큐 파티 등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과거 추억을 공유했던 핑클과 팬들은 전혀 어색함 없이 어울렸다.

밤이 되자 팬미팅의 메인이벤트인 스페셜 스테이지가 시작됐다. 멤버들은 데뷔곡 '블루레인'을 시작으로 '당신은 모르실 거야', '루비', '내 남자친구에게' 등의 히트곡을 불러 팬들을 추억 속으로 소환했다. 팬들은 꿈맡 같은 완전체 무대를 보고 눈시울을 붉혔고, 응원법을 들은 성유리 역시 울컥해 눈물을 보였다.

이날 이벤트의 백미는 팬들이 보낸 메시지를 보내는 '투 마이 핑클' 코너였다. 이 코너에서 이효리는 과거 자신에게 욕이 담긴 메시지를 보냈던 한 팬을 소환해 '절친노트'를 찍었다. 이 팬은 과거 이효리가 팬들에게 무심했던 일을 언급했고, 이효리는 이를 반성하며 항상 팬들을 좋아한다고 고백했다. 두 사람은 포옹을 하며 마음의 짐을 덜었다.

마지막으로 핑클 멤버들은 "감사한 마음뿐", "'캠핑클럽'을 통해 나를 많이 응원해준다는 걸 알았다. 감사하다", "또 좋은 기회로 인사드릴 것"이라는 인사를 건네며, 팬들을 위한 신곡 '남아있는 노래처럼'을 불렀다. 신곡이 끝난 후 팬들은 "앙코르"를 외쳤고, 멤버들은 히트곡 '영원한 사랑'으로 화답했다. 공연은 핑클과 팬들의 웃음 속에 마무리됐다.

지난 2005년을 마지막으로 완전체 활동을 하지 않았던 핑클은 14년 만에 한 팀으로 무대에 올랐다. 이들은 진심을 담은 노래와 춤으로 과거 추억을 완벽하게 소환했고, 이는 팬들에게 닿았다. 덕분에 2019년의 특별한 팬미팅은 핑클과 팬 모두의 기억에 남았다.

한편 '캠핑클럽'은 데뷔 21주년을 맞은 1세대 아이돌 핑클의 특별한 캠핑 이야기를 전한다. 29일 오후 9시 '캠핑클럽'의 비하인드 이야기가 공개된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