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제시 '하의실종'·현아 '엉덩이 노출', 같은날 논란→해명(종합)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19-09-21 09:41 송고
현아(왼쪽), 제시© 뉴스1

같은 소속사이 제시와 현아가 같은날 노출 논란으로 화제를 모은 뒤 곧바로 해명했다.

먼저 20일 오전 제시는 짧은 레깅스를 입고 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사진 속 제시는 매우 짧은 레깅스를 입은 탓에 '하의실종'이라는 수식어로 논란이 됐다.

이에 제시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영상에서 "바지 입었다고. 오케이?"라고 한국어로 말한 뒤 "이 옷을 짧은 레깅스라 부른다"고 영어로도 말했다.

현아는 19일 진행한 대학 축제에서 엉덩이를 스스로 노출하는 퍼포먼스로 구설에 올랐다. 그는 히트곡 '버블팝'을 부르던 중 치마를 걷어올려 엉덩이를 노출하는 파격적인 퍼포먼스를 보였다.

이같은 현아의 퍼포먼스에 현장에서 큰 환호를 받았지만, 영상이 공개된 후로는 '너무 과한 노출'이라는 지적이 일었다.

이에 현아는 20일 자신의 SNS에 "제가 어제 다녀온 행사는 대학교 행사였고 바로 옆에 간단한 바 또는 알코올 주류 등이 있었다"며 "모두가 재밌고 즐겁게 놀 수 있는 파티였다"고 해명했다.

이어 "마음 놓으시고 걱정하지 마세요"라고 덧붙였다.

같은 소속사인 두 사람은 공교롭게도 같은날 노출 논란으로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를 휩쓸었다.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