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바른미래 퇴진파 "손학규, 하태경 징계 즉각 철회해달라"

긴급 의총 "윤리위의 정치적 활용 부당 공감"…당권파 불참
징계철회 않을 시 대응방안 "아직 논의 중"…분당설은 일축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2019-09-19 18:16 송고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56차 원내정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9.1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바른미래당 퇴진파 의원들이 19일 하태경 최고위원의 직무정지 6개월 징계와 관련해 긴급 의원총회를 갖고 손학규 대표를 향해 "즉각 징계 철회 조치를 취해달라"고 촉구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하 최고위원 징계 건과 관련해 긴급 의원총회를 소집했다. 의총에는 당권파 의원들은 불참한 채 퇴진파 의원들만 자리했다.

오 원내대표는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참석한 의원들이 각자의 생각을 나눴고, 윤리위 징계 자체가 부당하다는 데에 뜻을 함께 모았다"며 "의원들 대다수는 윤리위가 정치적 도구로써 활용된 것에 부당함을 인식하고 이것이 철회돼야 한다는 생각을 같이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당이 지난 의원총회에서 화합과 자강, 혁신을 통해 내년 총선을 준비하자는 결의가 무색할 정도"라며 "윤리위에서 선출된 당의 최고위원을 징계로 당무를 정지시킨다는 것 자체가 독재가 아니고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다만 손 대표가 징계 철회 조치를 취하지 않았을 경우 대응 방안에 대해서는 구체적은 안을 내놓지는 않았다. 추가적인 논의를 거치겠다는 것이다.

오 원내대표는 "당을 정상화하기 위해 진로 방향을 의원들 간에 논의하고 있다"면서도 "지금은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밝혔다.

손 대표를 무시 상태에서의 비상대책위원회 설립 가능성에 대해선 "비대위 전환은 오래전부터 논의되어 았다. 경우의 수 안에 포함되어 있다"면서도 "그 또한 구성원들과의 절충이 남아있어 진행 과정 중 하나로 볼 수 있다"고 말을 아꼈다.

당 안팎에서 제기되는 분당설에 대해서도 가능성을 일축했다. 최근 정치권에서는 하 최고위원 징계로 내홍의 봉합 가능성이 더욱 낮아져, 10월 분당설까지 제기된 상황이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보수 진영의 통합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어 유승민 전 대표 등 바른미래당 내 보수인사들이 당 밖에서 보수 세력을 규합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오 원내대표는 앞서 이날 오전 원내정책회의에서 "사태가 이 지경이 된 이상 바른미래당은 손 대표와 함께하기 어려워졌다고 판단할 수밖에 없다"며 "손 대표와 죽는 길을 갈지, 아니면 손 대표를 빼고 새로운 길 모색할지 모든 당원이 함께 결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혀 이같은 가능성에 무게를 더했다.

오 원내대표는 '탈·분당 가능성'에 대해 "아직은 시기상조라는 생각이 든다. 함께 갈 수 없다는 것이 당이 갈라선다는 것으로 해석할 필요까지는 없다고 본다"고 일축했다.

유 전 대표 역시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그건 너무 앞서 가는 이야기 같다"고 말을 아꼈다.



hji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