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세종ㆍ충북

화성 연쇄살인 용의자 '내성적 성격이지만 구타 습관'

1994년 청주서 처제 성폭행·살해 무기수 복역
재판 기록에 반복적 가족 폭행 담겨

(청주=뉴스1) 박태성 기자 | 2019-09-19 10:10 송고 | 2019-09-19 11:14 최종수정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최악의 미제사건 '화성 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지목된 1994년 청주 처제 살해범 이춘재는 평소 내성적 성격에 구타 습관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1994년 처제 살인 재판 기록 등에는 이씨의 성격에 대해 '내성적이나 한 번 화가 나면 부모도 말리지 못할 정도의 소유자'로 적혀 있다.

사건 관련 판결문에는 이씨가 평소 가족을 방안에 가두고 마구 폭행하는 등 학대한 사실이 담겼다.

1993년 6월 초순쯤 이씨는 한 가족이 자신에게 무시하는 말을 한다는 이유로 재떨이를 집어 던지고 무차별 폭행했다.

아내 B씨가 처음 가출했다가 귀가한 다음날인 1993년 12월17일 B씨를 마구 때리기도 했다.

비슷한 시기 다시 가출한 B씨는 이씨에게 전화해 '내 가족들에게는 피해를 주지 말아 달라'고 부탁까지 했다.

또 이씨는 B씨에게 '다른 남자와 다시는 결혼하지 못하도록 문신을 새기겠다'고 협박하기도 했다.

수사기관 등은 이씨의 평소 성격과 행동에서 처제를 살해한 범행 동기를 추정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이 과도한 구타습관 내지 자식에 대한 애정결핍, 특히 범행 약 20일 전에 아내와 통화했을 때 무서운 음모를 꾸미고 있다는 등의 이야기를 했다"고 밝히고 있다.

이어 "이런 점에 비춰 아내가 가출해 돌아오지 않은 것에 대해 극도의 증오를 가졌으리라고 추단되는 점 등으로 볼 때 피고인이 범행동기를 가지고 있었음을 인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1994년 1월 처제를 살해한 혐의(살해·강간·사체유기)로 1심과 2심에서 사형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대법원이 사건을 파기환송하면서 현재 무기수로 복역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ts_news@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