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신상진 "文대통령 정신검진 발언, 의사출신으로서 권한 것"

"65세 넘고 언어실수·이상한 고집 부릴 때 정신감정 필요해"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2019-09-19 08:31 송고 | 2019-09-19 08:33 최종수정
신상진 자유한국당 의원. 2019.6.9/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신상진 자유한국당 의원(신정치혁신위원장)이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정신건강의학과에 가서 정신검진을 받으시라 한 것은 의사출신 국회의원으로서 꼭 권하고 싶었던 내용"이라고 밝혔다.

신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날 "문재인 대통령은 하루빨리 정신감정을 받으시라"고 했던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된 것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신 의원은 "문 대통령이 정신건강의학과에 가서 정신건강검진을 받아 보라고 정중히 얘기했는데 조국(장관)을 '정신병'이라고 해서 사과한 박인숙 의원과 교묘히 연결하고 있다"며 "정신장애 비하발언이라고  깎아내리기도 하는데 무엇이 장애인 비하인지 모르겠다"고 했다.

신 의원은 "사람이 65세 넘고 가끔 언어실수와 행동장애나, 이상한 고집을 부리면 정신건강을 의심해 정신감정은 아주 중요한 진단방법"이라며 "국민 다수가 반대하는 조국을 막무가내로 임명하고, 언어실수, 해외에서의 실수 등을 볼 때 의사출신 국회의원으로서 (정신건강의학과 정신검진을) 꼭 권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또 "그렇게 우려하는 국민이 많은데 누구도 말을 못 하는 것 같더라"고 주장했다.

신 의원은 전날 청와대 앞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하루빨리 정신건강의학과에 가서 정신감정을 받으시고 현실인식을 제대로 하고 있는지 정확한 검진을 받아서 나라가 더 이상 불행해지지 않도록 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ideaed@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