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음주징계 경찰관 또 술취해 택시기사에 욕설…대기발령

이미 두 차례 징계 받은 전력있어…해당 사건은 내사종결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2019-09-18 08:14 송고 | 2019-09-18 08:22 최종수정
© News1

술에 취한 상태로 택시기사에게 욕설을 한 경찰관이 대기발령 조치됐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관내 파출소에 근무하는 A경장을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경장은 지난 12일 오전 6시쯤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서 택시를 타고 귀가하던 중 목적지를 두고 실랑이를 벌이다 60대 택시기사 B씨에게 욕설을 했다.

이후 A경장과 택시기사가 합의를 하면서 사건은 내사 종결 처리됐지만, 경찰은 A경장이 과거에도 음주 후 의무위반 행위로 징계를 받은 전력이 있다는 점을 고려해 대기발령 조치를 결정했다.




starburyn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