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문화 > 문화일반

'1조원+α' 투자해 콘텐츠산업 키운다…고용 70만명으로

정부,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 17일 발표
2022년까지 콘텐츠산업을 주력산업으로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2019-09-17 15:06 송고
김용삼 문체부 1차관(가운데)© 뉴스1

정부가 문화체육관광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10개 부처 합동으로 '1조원+α' 규모의 정책금융을 확충해 실감콘텐츠를 육성하면서 한류 연관산업의 동반 성장을 이끄는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을 17일 발표했다.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은 2022년까지 콘텐츠산업을 우리나라 주력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용삼 문체부 1차관은 17일 오전 서울 정부종합청사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고성장산업인 콘텐츠산업을 우리 경제의 새로운 돌파구로 삼고자 3대 전략 10대 과제를 마련했다"며 "콘텐츠산업을 2022년까지 매출액 150조원과 고용 70만 명 규모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이번 혁신전략은 3대 전략과 10대 과제로 구성됐다. 3대 전략은 △정책금융 확충으로 혁신기업의 도약 지원 △선도형 실감콘텐츠 육성으로 미래 성장동력 확보 △신한류로 연관 산업의 성장 견인 등이다.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 © 뉴스1

'정책금융 확충으로 혁신기업의 도약 지원'은 4500억원 규모의 '모험투자펀드'를 신설하고 기업보증을 확대해 7400억원을 추가 공급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특히 모험투자펀드는 콘텐츠산업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기존의 벤처캐피탈에서 투자를 꺼렸던 기획·개발 초기 단계의 사업과 소외 분야에 과감하게 재정 지원을 하는 사업이다.

'선도형 실감콘텐츠 육성으로 미래 성장동력 확보'는 문화관광 실감체험공간 등을 조성하는 'XR+α 프로젝트'를 가동하고 관련 인재를 양성해 산업기반을 조성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XR은 가상·증강현실 기술을 통칭하는 말이다.

김용삼 차관은 "앞으로 'XR+α 프로젝트'를 통해 문화관광 실감체험뿐만 아니라 국방(증강현실 원격전투지휘)·교육(대학 홀로그램 원격교육)·의료(가상현실 수술 시뮬레이션)·정비(증강현실 매뉴얼 정비) 등에서도 실감콘텐츠를 제작하겠다"고 밝혔다.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 기대효과© 뉴스1

'신한류로 연관 산업의 성장 견인'에서는 콘텐츠 수출정보를 일괄 제공하고 콘텐츠 번역과 온라인 마케팅을 지원하는 방안이 마련됐다.

김 차관은 "콘텐츠산업이 한류 연관 산업에 미치는 파급효과를 높여 동반성장을 끌어내겠다"며 "2022년까지 한류에 따른 직접적인 소비재 수출을 50억 달러로, 한류관광객을 180만 명으로 늘리겠다"고도 말했다.

한편 정부는 17일 오후 3시 서울 홍릉 콘텐츠문화광장에서 콘텐츠 중소기업 관계자 등 120여 명이 참여한 행사 '대한민국 콘텐츠, 빛이 되다'를 개최해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을 발표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이날 행사에서 "5세대 이동통신 시대를 맞아 콘텐츠산업의 미래는 더욱 밝을 것"이라며 "관계 부처와 함께 실감콘텐츠 산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적극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콘텐츠산업은 창작자의 상상력과 꿈이 사람들에게 재미와 감동을 주는 산업"이라며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을 통해 한국 콘텐츠산업이 도약할 수 있도록 관계 부처가 힘을 합쳐 적극 지원하겠다"고도 말했다.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 개요도© 뉴스1





art@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