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미우새' 김종국, 이상민표 '간장게장 라면' 폭풍흡입 "상상 못한 맛"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19-09-15 22:05 송고
SBS 캡처 © 뉴스1
김종국이 '간장게장 라면'에 무너졌다.

15일 밤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배우 이상윤이 스페셜MC로 출연해 '미우새'들의 일상을 지켜봤다.

이날 김종국의 매니저 김갑진씨는 자신의 생일 선물로 함께 라면을 먹어달라고 당부했다. 건강과 몸을 위해서 라면을 먹지 않는 김종국에게는 큰 결심이 필요한 일이었다.

이상민이 이 미션을 도와주기 위해 왔다. 김종국은 "내가 예전에는 라면을 좋아했다. 30대 초반까지는 매일 라면을 먹었다"라고 말했다.

김종국이 튀긴 면이 아닌 생면 등 다른 방식으로 조리할 생각을 하자, 이상민은 "안 먹을 거면 먹지 말고, 먹을 거면 제대로 먹어라"고 말했다. 이상민은 자신이 끓이는 라면이 맛이 없으면 먹지 말라고 하고 주방으로 향했다.

이상민이 만든 것은 간장게장 라면이었다. 이상민은 라면 면발에 게살, 내장을 넣고 볶고 간은 간장게장 국물로 맞췄다. 김종국은 주방에서 떠나지 못하고 감탄만 했다.

김종국은 간장게장 라면을 먹고 감탄만 했다. 리액션보다는 오로지 라면에 집중하던 그는 "상상도 못 했다. 나는 그냥 간장게장을 얹어 먹는 줄 알았는데, 이걸 어떻게 해야 하냐"면서 '폭풍 흡입'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