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복면가왕' 김서방 정체는 최성수…지니 5연승 가왕 방어 성공(종합)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19-09-15 18:25 송고
MBC 캡처 © 뉴스1

지니가 5연승을 유지한 가운데, 김서방의 정체는 최성수로 드러났다.

15일 오후 추석특집으로 꾸며진 MBC '복면가왕'은 '노래요정 지니'의 5연승 도전을 위한 도전자들의 2라운드로 진행됐다.

앞서 베르사유의 장미는 소녀시대 출신 티파니, 짚신은 스윗소로우 출신 성진환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대결은 더욱 흥미진진하게 진행됐다.

이어 모둠전은 현철의 '사랑의 이름표'를 선곡해 3라운드를 치렀으며, 김서방은 혁오의 '톰보이'를 선곡해 독특한 음색을 자랑했다. 승리는 김서방이 차지해 110대 가왕전에 올랐다. '리틀 설운도' '트로트 가수'라는 평가를 받은 모둠전의 정체는 바로 진해성이었다.

진해성은 트로트계 BTS(방탄소년단)로 불리는 인기 가수다. 진해성은 "가수 활동하면서 발라드 무대를 처음 부르는데, 기억에 남는 무대가 될 것 같아서 기쁘다"라며 "트로트 가수도 다른 장르의 곡을 할 수 있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진해성은 "트로트계 선배들 발자취를 훼손하지 않고 좋은 가수로 남도록 하겠다"라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110대 가왕 결정전에서 가왕 지니는 윤종신의 '오르막길'을 선곡해 발라드 강자다운 면모를 뽐냈다. 김서방이 아깝게 가왕 문턱에서 탈락하고 지니는 5연승을 이어갔다.

김서방의 정체는 '풀잎사랑'을 부른 가수 최성수였다. 최성수는 "'복면가왕'은 나와 상관없는 프로그램인줄 알았는데, 앞서 다른 가수들이 무대에서 행복한 것을 보고 도전이 다른 것이 아니라 노래를 부르며 행복한 것이라는 생각에 나오게 됐다"라고 말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