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황교안 "권력형 게이트 덮으려 조국 임명…文대통령 의심스러워"

"조국이 가야할 곳은 거룩한 법무부 아닌 교도소"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이형진 기자 | 2019-09-15 17:04 송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계단에서 열린 추석 민심 국민보고대회에서 발언하고 하고 있다. 2019.9.15/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5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조국) 검찰 수사를 방해하지 말라"며 "당신들 말대로 공정하게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추석민심 국민보고대회에서 "문재인 정권이 권력형 게이트를 덮기 위해 조국을 법무부 장관에 세운 것 아닌가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의 퇴진을 외치는 분들이 많아지고 있다"며 "대통령은 정신 차려야 한다. 나라가 무너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검찰의 수사를 방해할 것이 아니라 잘 수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이번 수사 과정에서 많은 것들이 드러날 것이다. 만약 이 정권의 문제가 나온다면 대통령은 석고대죄해야 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제 이 사건은 조국을 넘어 문재인 정권의 문제가 됐다"며 "이제 우리는 대통령이 왜 국민의 뜻에 반해 조국을 장관으로 임명했는지 의심하고 있다. 대통령도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매일 드러나는 범죄 의혹은 하나하나가 정말 엄중하다"며 "지금 조국의 5촌 조카를 조사하면 어떤 결과가 나올지 알 수 없다. 이제 이것은 조국 일가의 문제가 아니라 많은 공직자가 연루된 공직자 권력게이트"라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 조국이 가야 할 곳은 거룩한 법무부가 아니라 조사실"이라며 "구속해야 하고 교도소로 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이 싸움, 조국과의 싸움이 아니라 반사회주의 정권인 문재인 정권과의 싸움"이라며 "우리는 이 싸움에서 반드시 이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추석 때 문 대통령은 이산가족 상봉문제는 남쪽과 북쪽 정부의 문제라고 했다"며 "북한이 잘못하고 정부가 잘못한 것을 왜 우리 탓으로 돌리냐. 이게 대통령이 할 말이냐"고도 비판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은 (북한에) 가서도 남쪽 정부라고 얘기했다"며 "한반도 유일 정부는 대한민국 정부로, 반드시 (문 대통령의) 생각을 밝히고 우리가 끝까지 물고 늘어져야 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jrk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