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진태 "文대통령 말한 '남쪽 정부', 통진당 표현…사상 실토했네"

"사회주의자 커밍아웃 조국 이래서 임명…퇴진밖에 답이 없다"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2019-09-15 13:29 송고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장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요구한 자료제출이 아니라며 조 후보자 가족관계증명서 복사본을 찢고 있다.  2019.9.6/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산가족 문제와 관련해 '남쪽 정부·북쪽 정부 모두가 함께 잘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언급한 데 대해 "남쪽 정부는 통합진보당이 쓰는 표현"이라며 "대통령 본인의 사상이 잘못됐다는 걸 실토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 이정희 전 통진당 대표와 대선 토론회 당시 함께 찍은 사진을 게시하며 이렇게 말했다.

김 의원은 "조국 때문에 스트레스받는 국민은 아예 암에 걸릴 판"이라며 "이미 대통령의 머릿속은 연방제가 자리 잡고 있다. 이래서 조국을 임명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사회주의자라고 온 국민 앞에 커밍아웃한 사람을 보란 듯이 임명했다"며 "그렇게 말한 조국이 대견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 의원은 "자신들은 좌파기득권으로 자본주의의 온갖 혜택을 누리면서 국민들은 사회주의의 구렁텅이에 몰아넣고 있다"며 "문재인 퇴진밖에는 답이 없다"고 강조했다.



hji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