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전북

'책 읽는 도시 고창'…가을맞아 다양한 독서프로그램 운영

(고창=뉴스1) 박제철 기자 | 2019-09-15 13:45 송고
전북 고창군립도서관 인문학 프로그램. © News1

전북 고창군에서 진행하고 있는 ‘책 그리고 인문학’ 프로그램이 군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고창군은 전국책읽는도시협의회 우수독서프로그램 공모사업인 ‘책 그리고 인문학’을 통해 군민들의 인문학적 소양을 높여가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관련해 개인이 운영하는 문학관(책이있는풍경)에서 진행되는 ‘인문학이 번지점프하다’는 직장인들이 퇴근 후 모여 시, 소설, 수필 등 다양한 분야의 문학작품과을 만날 수 있다.   

또 성호도서관과 장애인복지관에서 각각 운영하고 있는 ‘내 친구 반려식물’과 ‘발달장애인과 함께하는 그림책 놀이터’는 아이들이 놀이를 매개로 책과 쉽게 친해질 수 있는 기회가 되어 주고 있다.  

여기에 매주 금요일 오전 군립도서관에서 열리는 ‘독서가 놀이가 될 수 있을까’는 소설의 주인공에게 편지쓰기, 종이인형으로 역할극 해보기 등의 다양한 독후 활동을 통해 타인의 삶을 이해하는 시간을 마련하고 있다.        

이밖에 고창군립도서관은 ‘도덕경 강독’과 지역에서 시도할 수 있는 교육개혁 방안을 함께 고민하는 ‘고창교육, 희망은 있는가?’를 주제로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인문학 프로그램을 통해 군민들에게 삶의 질 향상과 인문학적 소양을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사람들이 참여해 함께 배우고 소통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 개발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jcpar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