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야구

류현진, '7이닝 무실점' 부활투…다저스는 구원진 난조로 0-3 패 (종합)

평균자책점 2.35로 하락… 경쟁자 디그롬도 7이닝 무실점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2019-09-15 11:06 송고
LA 다저스 류현진. © AFP=뉴스1

류현진(32·LA 다저스)이 7이닝 무실점 완벽투로 부진 탈출의 신호탄을 쐈다. 팀 타선지원 부족으로 시즌 13승 도전에는 실패했지만 평균자책점을 낮추고 최근 좋지 않은 흐름을 끊어낸 것에서 의미를 찾았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퀸스 플러싱의 시티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 원정경기에 선발로 등판해 7이닝 동안 2안타를 맞았지만 사사구 없이 6개의 삼진을 잡으며 무실점 피칭을 펼쳤다.

지난달 12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경기 후 5경기만에 무실점 경기이자, 7이닝 이상 소화 경기다.

류현진은 8월12일 이후 4경기(8월1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 원정·5⅔이닝 4실점, 8월24일 뉴욕 양키스전 홈·4⅓이닝 7실점, 8월30일 애리조나전 원정·4⅔이닝 7실점, 9월5일 콜로라도 로키스전 홈·4⅓이닝 3실점)에서 극도의 부진을 이어갔다. 이 기간 승리없이 3패(12승5패)만 떠안은 채 1점대 초반이던 평균자책점도 2.45로까지 상승했다.

페이스가 확연히 꺾인 류현진은 결국 지난 12일, 13일께로 예상된 선발로테이션을 한 차례 거른 뒤 열흘만인 이날 선발로 출격했다. 충전한 류현진은 예의 모습을 어느 정도 되찾은 투구를 선보였다.

1회말 공 15개로 실점 없이 깔끔하게 출발한 류현진은 동시에 올 시즌 규정이닝(162이닝) 돌파에도 성공했다.

2회말에는 2사 후에 로빈슨 카노에게 좌전안타를 맞았지만 후속타자 토드 프레이저를 좌익수 라인드라이브 아웃으로 처리하며 실점 없이 막았다.

3회말 역시 후안 라가레스에게 삼진, 제이콥 디그롬을 땅볼로 처리한 류현진은 이어 아메드 로사리오에게 좌전안타를 허용했지만 J.D 데이비스를 유격수 땅볼로 이끌며 금세 이닝을 마쳤다.

탄력 받은 류현진은 4회말 이번에는 삼자범퇴로 이닝을 종료하더니 5회말 역시 카노-프레이저-라가레스를 전부 범타로 처리했다.

6회말에도 투수 디그롬을 시작으로 로사리오와 데이비스를 각각 삼진과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내며 3연속 삼자범퇴에 성공했다.

류현진은 7회말에도 선두타자 맥닐을 유격수 땅볼로 처리한 뒤 강타자 알론소마저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이어 라모스마저 공 3개로 삼진을 잡으며 4연속 삼자범퇴를 이어갔다.

투구수는 단 90개. 하지만 다저스는 류현진이 좋은 감을 유지한 시점에서 등판을 마무리하도록 8회말에 투수를 아담 콜라렉으로 교체했다.

LA 다저스 류현진. © AFP=뉴스1

이날 머리를 노랗게 물들이고 마운드에 올라선 류현진은 시즌 초중반 좋았을 때 보여준 빠른 템포, 칼날 제구력이 빛을 발하며 더욱 공격적으로 승부에 임했다.

지난 4경기에서 반복된 장타 허용도 없이 오직 단타 2개만 내줬다.

메츠의 강타자이자 현재 메이저리그 홈런 부문 전체선두인 피트 알론소를 상대로도 2회말 첫 타석 유격수 땅볼, 4회말 1루수 파울 뜬공, 7회말 삼진을 기록하며 3타수 무안타로 완승을 거뒀다.

다만, 승운까지는 따르지 못했다. 맞대결을 펼친 메츠 선발투수 제이콥 디그롬에 다저스 타선이 막힌 탓이다.

대신 기존 2.45였던 평균자책점을 2.35로까지 낮추며 이 부문 메이저리그 전체선두를 유지했다. 투수의 가장 기본적인 기록지표에서 여전히 강점을 지키며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레이스에서도 경쟁력을 이어갔다.

메츠의 디그롬 역시 7이닝 동안 사사구 없이 안타 3개만을 허용한 채 무실점 역투를 펼쳤다. 탈삼진만 무려 8개를 잡아내는 등 고비 때마다 다저스 타선을 무력화했다.

그렇게 두 투수의 명품투수전이 펼쳐지며 양 팀은 7회까지 0의 행진을 이어갔다.

흐름은 8회말에 깨졌다. 다저스 두 번째 투수 콜라렉이 1사를 잡은 뒤 조 켈리로 교체된 뒤 상황이 변했다.

첫 타자 프레이저에게 몸에 맞는 공을 내주며 불안하게 출발한 켈리는 라가레스를 삼진으로 잡았으나 훌리오 유리아스로 교체됐다.

유리아스는 브랜든 니모를 사구로 내보낸 뒤 로사리오마저 볼넷으로 출루시켜 만루위기를 초래했다. 흔들린 유리아스는 데이비스에게 3타점 좌전 2루타까지 허용, 분위기를 메츠쪽에 넘겨줬다.

9회초, 타선이 득점에 실패한 다저스는 결국 0-3으로 패했다.

류현진과 디그롬은 모두 승패를 기록하지 못했고 메츠의 세스 루고(1이닝 무실점)가 승리투수를 차지했다. 패전투수는 다저스의 켈리다.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선두인 다저스는 96승54패를 기록했고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4위인 메츠는 77승71패를 마크했다.

뉴욕 메츠 제이콥 디그롬. © AFP=뉴스1



hhssj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