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국제패럴림픽위원회 "욱일기 형상 메달 문제없어…日 전통 부채 모양"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2019-09-12 21:34 송고
2020 도쿄패럴림픽 메달. © AFP=뉴스1

앤드루 파슨스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위원장이 2020 도쿄패럴림픽 메달이 욱일기를 떠올린다는 주장에 대해 문제될 것이 없다고 일축해 논란이 예상된다.

일본 요미우리 신문 등에 따르면 파슨스 위원장은 12일 일본에서 열린 2020 도쿄 패럴림픽 3차 단장회의 후 한국이 메달 디자인에 대해 제기한 부분에 대해 "전혀 문제가 없다. 메달 모양은 일본 전통 부채의 모양을 따라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파슨스 위원장은 "패럴림픽 메달 디자인을 수정하도록 도쿄패럴림픽 조직위원회에 지시할 생각이 없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도쿄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메달 디자인을 발표, 일본 전통 부채에서 영감을 받아 일본의 자연을 형상화해 메달을 제작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한장애인체육회는 메달 디자인 중 방사형으로 뻗은 모양이 욱일기를 떠올린다고 지적했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IPC에 메달 디자인 수정을 요청했지만 IPC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한편 대한장애인체육회는 이날 단장회의에서 최근 도쿄패럴림픽 조직위원회의 욱일기 경기장 반입 허용 결정에 대해 이의를 제기했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욱일기가 2차 세계대전 당시 아시아를 침략한 일본군의 깃발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중국 장애인체육회도 지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IPC는 아직 발생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즉각적인 답변을 피했다.


yjr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