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방탄소년단 콘서트티켓 한 장이 700만원…63배 웃돈"

김수민 "1년 전 국감 때 문제제기 했는데 문체부 뭘 했나"
문체부 "다음달 중 경찰청과 업무협약…실무협의체 구성"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2019-09-12 11:54 송고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 2019.7.5/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방탄소년단(BTS) 콘서트 티켓이 정가의 63.6배인 700만원에 판매되는 등 유명 가수들의 콘서트·공연 티켓이 수십 배 웃돈을 붙여 유통되는 것으로 12일 나타났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국회 문화체육관광위)이 '2019년 국정감사를 위해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오는 10월26일부터 29일까지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BTS 콘서트 티켓이 티켓거래 사이트에서 700만원에 판매되고 있다.

또 12월8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U2’의 내한공연 티켓은 정상가(9만9000원)의 약 23배인 224만원에, 9월20일~22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개최되는 H.O.T 콘서트 티켓은 정가(16만5000원)의 약 13배인 212만5500원에 올라 있다.

문체부는 의원실에 "다음달 중 경찰청과 온라인 근절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실무협의체 구성에 나서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답했다.

김 의원은 "1년 전에 이 문제를 제기 했음에도 불구하고 문체부에서는 가시적인 해결방안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며 "이제야 경찰청과 업무협약을 맺는다고 한다. 국민은 늑장행정에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수민 의원실 제공 © 뉴스1



ideaed@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