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대전ㆍ충남

천안 화재현장 냉장고 시신은 60대 엄마와 30대 아들

(천안=뉴스1) 김아영 기자 | 2019-09-11 11:04 송고 | 2019-09-11 11:16 최종수정
천안의 한 아파트서 화재가 발생해 화재진압을 위해 소방대원들이 준비하고 있다.© 뉴스1

충남 천안시 쌍용동 아파트 화재현장에서 발견된 시신 2구는 이 집에 거주하던 엄마와 아들인 것으로 파악됐다.

11일 경찰 등에 따르면 화재 현장에서 발견된 시신은 60대 엄마 A씨와 30대로 추정되는 아들 B씨로 확인됐다.

집에는 엄마와 아들만 거주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아버지와 큰아들은 평소 왕래 없이 다른 지역에 사는 것으로 알려졌다.

집 내부는 대부분 불에 탔고, 유서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잠금장치 3개가 잘 잠겨있었고 외부 침입 흔적은 없다"며 "시신 2구의 체격이 크지 않아 냉장고에 들어갈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오전 5시 22분께 천안시 쌍용동의 한 아파트 5층에서 폭발과 함께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펑' 터지는 폭발음이 들린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40여분 만에 진화됐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인화성 물질이 뿌려져 있었고 가스밸브도 열려있었다"고 말했다.




haena9355@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