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대전ㆍ충남

천안 아파트 방화추정 화재…냉장고서 성인 남녀 시신 발견(종합)

인화물질에 가스밸브 열려…경찰 "외부 침입 흔적 없어"

(천안=뉴스1) 이병렬 기자, 김아영 기자 | 2019-09-11 10:03 송고 | 2019-09-11 10:12 최종수정
천안의 한 아파트서 화재가 발생해 화재진압을 위해 소방대원들이 준비하고 있다© 뉴스1

충남 천안의 한 아파트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해 성인 남녀가 숨진 채 발견됐다.

11일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22분께 천안시 쌍용동의 한 아파트에서 폭발과 함께 화재가 발생했다.

아파트 냉장고 안에서는 성인 남녀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됐다. 

시신은 바닥에 눕혀진 양문형 냉장고의 양쪽 문에서 각각 한 구씩 발견됐다.

경찰은 시신의 정확한 신원 확인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식과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내부에는 냉장고 주변에 인화성 물질이 뿌려져 있었고 가스밸브는 열려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인화성 물질이 담겨있던 용기도 수거해 정밀 감식을 벌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외부 침입의 흔적이 없어 사망자의 방화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불은 "'펑' 터지는 폭발음이 들린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40여분 만에 진화됐다.

불이 나자 아파트 주민 수십명이 옥상으로 대피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haena9355@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