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윤석열 "정치편향 검사는 부패…본분 맞는 일 하면 된다"

대검 간부들과 식사자리서…"정치엔 관심없다"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2019-09-10 08:52 송고
윤석열 검찰총장. © News1 신웅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각종 의혹에 휩싸여 검찰 수사를 사실상 목전에 둔 조국 법무부 장관을 전격 임명한 가운데 윤석열 검찰총장이 '정치적 중립성'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10일 검찰에 따르면 윤 총장은 전날(9일) 대검찰청 청사에서 업무를 본 뒤 구내식당에서 간부들과 점심을 함께하며 "나는 정치에는 하나도 관심이 없다"고 운을 뗐다.

이어 "특히 검사가 정치적으로 편향된 것은 부패한 것과 같다"며 "중립성을 지키면서 본분에 맞는 일을 하면 된다"고 말했다고 한다.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겠다는 평소 지론을 거듭 확인한 것이다.

검찰을 지휘하는 대검은 조 장관 임명에 대해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조 장관 일가 의혹 수사에 관해서만 "일정대로, 법과 원칙대로 진행할 것"이라며 "맡고 있는 일을 제대로 하는 게 중요하고, 장관 임명 여부에 수사가 영향을 받아선 안 된다"고 했다.

다만 검찰은 여당에서 윤 총장을 정조준해 확인되지 않은 의혹을 제기하는 것엔 "어떤 생각에서 하는 말인지 모르겠다"며 다소 불편한 기색을 보이고 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전날 한 라디오방송에서 검찰 수사행태를 비판하며 "애초부터 의도가, 검찰 내부에 관련된 여러 가지 증언을 듣고 있는데 '윤 총장 스스로 조 후보자를 낙마시켜야 한다는 뜻으로 말을 했다'는 얘기도 있다"며 "물론 이건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라고 언급했다.


smith@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