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남편 조국 장관 임명날…페북 개설 '정경심의 해명' 3가지

총장직인 그림파일·서류 반출·펀드 투자사 자문료 등 해명

(서울=뉴스1) 김현 기자 | 2019-09-09 16:09 송고 | 2019-09-09 20:38 최종수정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 ©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장관을 공식 임명한 9일 조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 계정을 개설하고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적극 반박했다. 정 교수는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으로 세찬 바람에 맞서는 여인상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정 교수가 페북을 개설한 것은 그간 조 장관을 비롯한 가족의 입장을 전달해 온 인사청문회 준비단이 해산된 데다 최근 김광진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자신의 입장을 페북에 올린 것을 두고 논란을 빚은 만큼 각종 언론 보도 등에 직접 대응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 장관의 인사청문회 당일인 지난 6일 밤 사문서 위조 혐의로 기소된 정 교수는 자신의 페북에 ‘정경심의 해명’이라는 제목으로 총 3편의 글을 게재했다.

정 교수는 우선 자신이 사용하던 연구용 PC에서 총장직인 그림파일이 발견됐다는 언론보도에 대해 "현재 제 연구용 PC는 검찰에 압수돼 있는 상황이므로 해당 파일이 어떤 경로로 그 PC에 저장된 것인지 그 정확한 경위나 진위를 알지 못한다"며 "다만 어학교육원장, 영어영재교육센터장 등 부서장으로서 업무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직원들로부터 여러 파일을 받았기 때문에 그 파일들 중 일부가 PC에 저장된 것으로 추정할 뿐"이라고 밝혔다.

그는 해당 언론 보도가 나온 데 대해 "현재 기소가 돼 있는 저 자신도 검찰에서 어떤 증거를 가지고 있는지도 전혀 알지 못하고 어떤 설명도 할 수 없는 상황에서 이러한 사실이 보도된 점에 대하여는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정 교수는 또 자신이 검찰의 압수수색 이틀 전인 지난 1일 자신의 연구실에서 서류를 반출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개강준비를 하면서 지난 학기 수업자료를 정리하려다 학생개인정보가 있음을 발견하고 다시 연구실에 갖다 놓았다”며 “이 문서는 현재 수사 중인 사안과 전혀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정 교수는 가족 펀드 투자사로부터 매달 고문료를 받았다는 보도와 관련해 "더블유에프엠은 원래 영어교재 등 영어교육사업을 전문으로 하는 회사"라며 "저는 영문학자로서 회사로부터 어학 사업 관련 자문위원 위촉을 받아 영어교육관련 사업을 자문해주고 자문료로 7개월 동안(2018년12월~2019년6월) 월 200만원씩 받았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제가 더블유에프엠의 경영에 관여했다는 보도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고, 더블유에프엠은 제가 투자한 펀드에서 투자한 회사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정 교수는 “위와 같은 자문업무는 동양대에 겸직허가 신고 등 관련 절차를 모두 이행했고 세금신고까지 했다”면서 “일부 언론에서 제가 마치 투자한 펀드 운용사 및 그 계열사의 운영에 관여한 것으로 보도된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모든 진실은 검찰 수사와 재판을 통해 밝혀질 것으로 생각한다. 그때까지 일부 사실만을 갖고 왜곡해 추측성으로 보도하는 것은 삼가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gayunlov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