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나경원 "조국 임명, 헌정사상 가장 불행한 사태로 기록될 것"

"야권 해임건의안 등 논의…모든 수단 통해 투쟁"
한국당 9일 오후 의원총회, 靑 항의집회 진행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 이형진 기자 | 2019-09-09 11:43 송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을 강행한 것에 대해 "대한민국 역사상, 헌정사상 가장 불행한 사태로 기록될 것"이라고 반발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황당하다. 기어이 민심을 거스르는 결정을 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이 정권은 민심을 거스르고 개혁에 반대하며 공정과 정의를 내팽개치는 결정을 했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기국회 보이콧, 조 신임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제출 등 향후 대응에 대해 "그 부분에 대해선 다른 야당들과 논의할 것"이라며 "(9일 오후) 의원총회를 열고 활발한 논의를 하고 의원들 의견을 들어볼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저희로선 모든 방법을 통해 투쟁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진행한 뒤 청와대 앞에서 항의집회를 이어갈 예정이다.


sgk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