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복지

바이오헬스 R&D 1조1500억…의료기기·빅데이터 사업 착수

복지부,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전략 추진위 개최
바이오 원부자재 국산화 추진…금융 및 세재 지원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 | 2019-09-04 10:13 송고
© News1 송근섭 기자

정부가 미래 먹거리로 삼은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을 위해 내년 예산안 중 바이오헬스 분야 연구개발(R&D)에 1조1500억원을 편성했다. 이는 올해 9900억원 대비 16% 증가한 수치다.

보건복지부는 4일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전략 추진위원회' 제1차 회의를 열어 지난 5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향후계획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 자리에서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전략 추진현황 및 계획 △규제개선 로드맵 수립 추진계획 등을 논의했다.

우선 정부는 바이오헬스 분야 R&D 예산으로 1조1500억원을 편성하고, 각종 신규사업에 착수하기로 했다.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개발에 938억원,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에 15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며 국가신약개발과 재생의료기술개발 등 대형 R&D 예비타당성 조사가 진행 중이다.

세계적 수준의 생산능력에도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바이오·제약 원부자재의 국산화도 추진한다. 이를 위해 바이오산업 생산고도화 및 원료 국산화 R&D 사업에 128억원의 예산을 배정해 신규 추진하는 한편, 세포배양용 배지 등 기반기술 개발 연구(11억원, 5개 연구과제)를 신규로 지원하기로 했다.

제약‧바이오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아일랜드 NIBRT(국립 바이오공정 교육연구소) 모델의 제약바이오 교육시스템 도입을 추진한다. 세부적으로는 생산전문인력, R&D 인력, 데이터 등 4차산업혁명 선도인재 등을 포함한 '바이오헬스 인력양성 마스터플랜'을 수립할 계획이다.

디지털헬스케어 신기술의 시장진입 촉진을 위해 올해 하반기에 환자 재택관리서비스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서비스 가이드라인도 마련한다.

9월 중에는 우즈베키스탄 국제보건산업박람회에 한국관을 개관하는 등 국내기업의 해외진출 지원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현재 한국과 스위스간 GMP(품질관리기준) 상호신뢰협약 협정문이 최종 확정돼 법체처에서 심사 중이며 10월에는 한국과 카자흐스탄간 보건의료 워킹그룹을 개최하고 11월에는 아세안 6개국 및 중국 보건 당국자 대상으로 정책연수도 추진하고 있다.

이 밖에 해외투자자 등을 대상으로 선도기업과 벤처·스타트업 기업의 공동 투자설명회(IR)를 개최하고 내년에는 혁신적 신약·의료기기의 기술거래 촉진을 위한 온라인 '투자 파트너링 플랫폼' 구축도 추진한다.

바이오헬스 분야의 금융 및 세제에 대한 집중 지원도 이미 진행 중이다.

정부는 바이오베터(바이오 개량신약)에 대한 세액공제 신규 적용 등 바이오헬스 기업에 대한 세제지원 강화가 포함된 세법 개정안을 마련해 올해 정기국회에 제출한 상태다.

또 바이오기업 맞춤형 상장심사 기준을 마련하고, 관리종목 및 상장폐지 요건도 지난 6월 완화했다.

김강립 복지부 차관은 "바이오헬스는 미래 성장가능성이 크고 국민건강에도 기여하는 유망산업으로, 산업기반 확충과 규제합리화를 통해 우리나라의 차세대 3대 주력산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sanghwi@news1.kr